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이스피싱 피해금 인출해 전달한 교도소 동기들 구속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서울 강북경찰서는 중국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조직의 지시를 받아 피해금 수천만원을 인출해 송금한 혐의(사기)로 하모(23)씨 등 7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들은 작년 11월부터 12월까지 피해자 12명에게 금융기관을 사칭하며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고 속인 후, 대출상환금 등 명목으로 3천9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하씨와 교도소 동기 3명은 인터넷을 통해 인출책을 모집하고 관리하면서 중국 내 콜센터 조직원과 메신저로 실시간으로 연락하며 피해금 인출, 송금 등을 지시했다.

인출책인 정모(19)씨 등 3명은 '고액 알바'를 시켜준다는 꾐에 넘어가 범죄인 줄 알면서도 범행에 가담했다.

경찰 관계자는 "전화대출상담이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수수료 등을 요구하거나 통장, 카드를 보내라는 것은 모두 보이스피싱 사기 범행이므로 각별히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을 인출하는 모습, 서울 강북경찰서 제공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을 인출하는 모습, 서울 강북경찰서 제공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