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주총회서 도대체 뭘 다루길래?…현대重 주총 앞두고 갈등 폭발

회사 "경영합리화 위해 사업분할 건 처리" vs 노조 "구조조정·노조 무력화"
지역 정치권·지자체 "분할 사업장 타지 이전으로 지역경제 타격"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주주총회에서 도대체 무슨 안건을 다루길래?'

오는 27일 현대중공업 임시 주주총회를 앞두고 울산 본사 안팎에서 갈등이 끊이지 않고 있다.

노조는 사업분할 자체를 반대하고 있고, 지역 정치권이나 자치단체는 '인구의 역외유출'을 크게 우려하면서 울산이 들끓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주총에서 조선·해양,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등 4개 법인으로 나누는 '사업분할' 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 안건은 상정에 이어 질의·응답 절차를 거친다. 이 과정에서 이의가 있으면 안건에 대해 투표하고 주식 수에 따라 찬성이 많이 나오면 통과된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는 최근 투자가들에 보낸 보고서에서 현대중 사업분할 계획에 대한 찬성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ISS는 세계 주요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의견을 제시하며, 국내 사정에 어두운 해외 기관투자가들은 ISS 보고서를 참고해 찬반을 결정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회사와 노조는 사업분할을 놓고 '경영합리화'와 '구조조정'이라는 상반된 입장을 견지하면서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동구청과 동구의회 등은 "분사한 회사가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면 지역 경제에 타격을 줄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회사는 그동안 "현재 구조에서는 모든 투자가 매출 비중이 큰 조선·해양 위주로 이뤄지고, 비조선은 소외될 수밖에 없다"며 "분할하면 의사결정이 신속하게 이뤄지고 업무 배분의 효율성도 높아져 기업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독립 경영체제로 연구개발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고, 품질 경쟁력도 높아질 것"이라고 홍보했다.

현대중공업 분사 반대 기자회견
현대중공업 분사 반대 기자회견(울산=연합뉴스) 20일 오전 울산시 동구청 앞에서 권명호 동구청장(가운데)과 시·구의원, 지역·사회단체 대표 등이 현대중공업 분사 반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20 [울산시 동구 제공=연합뉴스]

그러나 노조는 "회사의 사업분할 목적은 경영 세습과 노조 무력화이며, 고용 불안과 복지 축소 등도 우려된다"며 결사 반대하고 있다.

노조는 23일과 24일, 주총 당일 27일 전면파업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노조와 금속노조 울산지부도 21일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의 사업분할 주총에 반대한다"며 노조의 입장을 거들었다.

김기현 울산시장도 전날 현대중공업 강환구 사장 등 경영진을 만나 분사를 추진하면서 검토하고 있는 일부 사업장 역외 이전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김기현 울산시장, 현대중 간담회
김기현 울산시장, 현대중 간담회(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김기현 울산시장(왼쪽)이 20일 현대중공업을 방문해 강환구 사장(가운데) 등 임원진과 조선업 위기 조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17.2.20

김 시장은 "주력산업 위축에 따른 수출 감소와 조선산업 위기로 지역 인구가 지난해에만 4천 명이나 줄었다"며 "인구와 일자리 감소는 지역경제에 큰 타격을 주기 때문에 현대중공업의 연구개발 기능과 인력은 울산에 잔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권명호 동구청장과 동구 시·구의원 등은 분사 사업장 타지 이전을 반대하며 삭발까지 했다.

무소속 김종훈 국회의원(울산 동구)도 "구조조정 중단"을 외치고 있다.

회사와 노조, 회사와 정치권·자차체간 논점의 차이는 있지만 갈등이 표면화한 가운데 주총이 다가오고 있어 시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