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호영 "朴대통령, 탄핵심판 가기전에 '정치적 해법' 숙고해야"(종합)

"언론이 '朴대통령 하야결심' 정치적 해법 제시했다" 언급 주목
"朴대통령 헌재 출석 입장 밝히는 게 대국민 예의…검찰수사도 응해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류미나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과 관련해 "청와대나 대통령은 탄핵심판으로 가기 전에 국민을 통합하고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방법이 있는지 심사숙고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원내대책회의에서 "탄핵재판은 사법적 해결이지만 사법적 해결이 가져올 후유증을 우려하는 국민이 많다"며 "사법적으로 탄핵 인용이냐, 기각이냐로 풀 게 아니라 정치적 해법도 병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부쩍 많은 언론 사설들이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며 "언론은 대통령이 하야 결심을 하고, 정치권은 하야에 따른 사법처리에 대한 부담을 덜어줘야만 국론분열이 안 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해법을 제시했다"고 소개했다.

주 원내대표의 언급은 국론분열을 막기 위해 박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 전에 하야 결단을 내리는 정치적 해법이 필요하다는 뜻을 언론의 말을 빌려 간접적으로 피력한 것으로 해석된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국회에서 처음 탄핵을 추진할 당시와는 (수사와 탄핵심판이 진행됨에 따라) 어느 정도 팩트가 드러나고, 상황이 달라졌다"면서 이에 탄핵심판 결과의 방향과는 별개로 이른바 '촛불민심'과 '태극기민심'이 대립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보다 더 국론 통합에 도움이 되는 선택이 있다면 찾아보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처럼 박 대통령이 하야를 선언할 경우 이후 사법절차를 양해해주자는 의미이냐'는 질문엔 "그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출석 문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이제 대통령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헌재 출석 일정과 입장을 밝혀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밝혔다.

또 "검찰의 대면수사도 이미 여러 차례 약속했지만 응해서 정정당당하게 대통령의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는 23일 의원총회에서 개헌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전한 뒤 "더불어민주당만 개헌에 소극적인 상황이다. 자신들 이익을 위해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개헌 논의에 적극 참여할 것을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7.2.21
hihong@yna.co.kr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