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대선 르펜도 비리의혹 수사…경찰, 당사 압수수색


佛대선 르펜도 비리의혹 수사…경찰, 당사 압수수색

佛경찰, 대선후보 르펜 비리 관련 당사 압수수색
佛경찰, 대선후보 르펜 비리 관련 당사 압수수색(파리 AFP=연합뉴스) 프랑스 경찰이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대선 후보인 마리 르펜 대표의 공금 유용 의혹과 관련, 20일(현지시간) 파리 외곽 낭테르에 있는 FN 당사를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레바논을 방문한 르펜이 이날 베이루트에서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와 회담한 후 기자회견하는 모습. ymarshal@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유럽의 반(反) 난민 정서를 등에 업고 승승장구하던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가 '허위 고용' 의혹으로 대선 레이스에 발목이 잡혔다.

공화당 후보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에 이어 르펜 대표까지 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두 달 앞으로 다가온 프랑스 대선 결과는 더욱 예측하기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마린 르펜 FN 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린 르펜 FN 대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 경찰은 르펜 대표의 공금 유용 의혹과 관련, 20일(현지시간) 오후 파리 외곽 낭테르에 있는 FN 당사를 압수수색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프랑스 경찰의 갑작스러운 압수수색은 르펜 대표가 자신의 지인들을 각각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허위 고용해 공금을 유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유럽의회 수사관들은 르펜이 자신의 보디가드인 티에리 레지에를 유럽의회 보좌관으로 허위 고용해 지난 2011년 10~12월 4만1천500유로(한화 약 2천615만원)를 부당 지급했다고 보고 있다.

르펜 대표는 정당 보좌관인 카트린 그리제도 유럽의회 보조관으로 등록시켜 2010년 12월부터 2016년까지 월급으로 총 29만8천유로(3억6천253만원)를 챙겨줬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유럽의회 보좌관은 EU 의회 사무실이 있는 브뤼셀, 스트라스부르, 룩셈부르크 중 한 곳에서 실질적으로 근무해야 하는데 레지에와 그리제 모두 이 조건을 어겼다는 것이 유럽의회 측 주장이다. 이들의 역할 또한 유럽의회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럽의회 공금 유용 혐의를 받는 마린 르펜 FN 대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의회 공금 유용 혐의를 받는 마린 르펜 FN 대표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유럽의회는 이에 따라 두 사람의 세비 명목으로 지급된 34만유로를 반환하라고 명령했으나 르펜 대표는 "박해에 굴복하지 않겠다"며 이를 거부, 현재 월급의 절반가량이 환수금 명목으로 추징되고 있다.

르펜 대표는 여전히 이번 수사가 자신의 경선을 방해하기 위한 표적 수사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FN은 경찰의 압수수색 후 낸 성명에서 "르펜 대표의 경선이 표심을 자극하며 진전을 보이는 시점에 르펜 대표를 끌어내리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르펜 대표는 한 해외 통신과 인터뷰에서 "법원 결과를 기다리지도 않고, 증거를 제시하지도 않은 채 정치적 맞수들의 일방적이고 불법적인 결정에 공식 항의한다"고 말했다.

르펜 대표의 발목을 잡는 악재는 이뿐만이 아니다.

르펜 대표의 아버지이자 FN을 창당한 장 마리 르펜도 과도하게 지급된 보좌관 급여 32만유로를 반환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다른 FN 당직자 2명도 각각 27만5천984유로와 5만6천500유로를 토해내야 한다.

이들 모두 공금 유용 혐의를 부인하며 법원에 항소했지만 법원은 공금 환급을 먼저 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공화당 후보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오른쪽)와 부인 페넬로페.
공화당 후보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오른쪽)와 부인 페넬로페.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프랑스 대선 후보 중 세비 전용 문제에 휩싸인 것은 르펜 대표가 처음은 아니다.

공화당 후보인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도 영국인 아내를 10년 이상 보좌관으로 허위 채용해 84만 유로를 월급 명목으로 챙겨줬다는 의혹 등에 휘말려 곤욕을 치르고 있다.

이같은 의혹이 제기되기 전까지만 해도 당선이 유력시되던 피용은 허위 고용 스캔들이 보도된 후 지지율이 급락했다.

지난 1월 처음 의혹이 제기되자 피용 후보는 위법 사실이 확인되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겠다고 공언했지만 정작 법원의 기소 가능성이 커지자 한발 물러서 '일반 유권자'들의 결정에 따르겠다며 경선에 끝까지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편 이날 발표된 설문조사에선 르펜 후보가 무소속인 에마뉘엘 마크롱 전 경제장관과 피용 후보를 7%포인트 차이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르펜 후보가 결선에 진출해 마크롱 후보와 맞붙는다면 16%포인트 차로 떨어지고, 피용 후보와 대결에서도 12%포인트 차로 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