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상호 "한국당은 '대선포기당'…특검연장 반대당론 제정신아냐"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반대하는 당론을 채택한데 대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은폐하기로 당론을 정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제정신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무엇을 추진하는 당론을 정하는 당은 봤어도, 무엇을 반대하는 당론을 정하는 당은 처음 봤다. 고작 특검을 반대하기 위한 의총을 여는 것을 보고 자유한국당이 망해가는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 70%가 특검 연장을 찬성한다. 그것은 아직 진실이 다 밝혀지지 않았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지금 특검법에 포함된 14개 항목 중 60% 정도 수사가 진행됐다고 판단한다. 그렇기 때문에 특검 연장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70% 이상이 찬성하는 특검 연장을 반대하는 당론을 정한 한국당은 대선을 포기한 '대포당'이라고 규정한다"며 "대선을 포기하고 박근혜 대통령 보호에만 열을 올리는 한국당은 이미 쇄신도 포기하고 오로지 박근혜 보호에만 열을 올린다. 국민의 응징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하고 "황교안 국무총리 권한대행이 조속히 결단을 내리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4월 재보선과 대선을 동시에 치르는 선거법 개정사항을 반대하는데 대해서도 "대선을 치른다면 당연히 그 지역의 재보선을 같이 치르는 게 비용도 절감되고 민의 반영에도 도움된다"며 "오로지 유불리에만 혈안이 돼 재보선도 치르고 대선도 따로 치르자는 식의 태도는 비판받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번에 법을 안 바꾸면 재외국민 동포들도 이번 대선을 못 치른다. 한국당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정략이 너무 지나치다"며 "국민에게 참정권을 부여하고 선거 비용을 절약하는 문제를 오로지 유불리로만 판단하는 정당이 집권당이어서 절망한다. '정말 이성을 찾으라'고 촉구한다. 선거법은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한국당은 '대선포기당'…특검연장 반대당론 제정신아냐"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9: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