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림과학원 "대형산불 위험지역 예보 72시간 전에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대형산불 위험예보를 현재 48시간(2일)에서 72시간(3일)까지로 확대해 전국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예보 확대는 기상청 동네예보가 72시간으로 확대된 데 따른 것으로, 국립산림과학원이 구축한 전국 150곳의 산악기상관측망과 기상청 기상자료를 융합해 제공한다.

대형산불 주의보 발효지역 예시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대형산불 주의보 발효지역 예시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대형산불 위험예보제는 2012년 처음 도입된 이후 대형산불 발생 가능성이 큰 지역을 미리 알려줘 '선택과 집중'의 산불정책에 활용되고 있다.

30ha 이상의 소나무 숲을 대상으로 숲의 건조 상태를 나타내는 실효습도와 풍속조건 등의 기상여건을 분석해 대형산불 가능성이 있는 지역을 미리 알려주는 제도로, 분석 결과는 매시간 인터넷으로 제공된다.

위험예보 단계는 '주의보'와 '경보'로 구분된다.

해당 읍·면·동의 산불위험지수가 51 이상일 경우 '대형산불 주의보'는 실효습도 45% 이하가 2일 이상, 풍속 7㎧ 이상일 때 발령하고, '대형산불 경보'는 실효습도 30% 미만이 2일 이상, 풍속 11㎧ 이상일 때 발령한다.

우리나라는 봄철 건조기인 3월과 4월에 가장 많은 산불이 발생하며, 북서쪽에서 불어오는 강한 편서풍의 영향으로 산불이 대형산불로 번지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여의도 면적 28배인 23,794ha의 산림 소실과 850여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2000년 동해안 산불, 천년고찰 낙산사를 불태운 2005년 양양산불도 모두 4월에 발생했다.

대형산불 위험예보시스템 메인화면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대형산불 위험예보시스템 메인화면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이창재 국립산림과학원장은 "대형산불 위험예보가 기존 48시간에서 72시간까지로 확대됨에 따라 효율적인 산불예방 활동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봄철 산악지역의 기상변화가 심한 점을 고려해 산악기상관측망에서 수집되는 실시간 기상정보를 분석·예측해 산불방지 업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형산불 위험정보는 국립산림과학원의 '국가 산불위험 예보시스템'(http://forestfire.nifos.go.kr)에서 실시간으로 제공되며, 휴대전화(http://forestfire.nifos.go.kr/mobile)로도 확인할 수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9: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