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반도체 호조에 수출회복 지속…2월 20일까지 수출 26.2% ↑(종합)

"작년 1·2월 수출 부진 따른 기저효과 영향 커 낙관은 어려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한국 수출이 이달 들어서도 회복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지난해 기저효과에 기댄 측면이 크다는 분석이 나와 아직 완연한 회복세를 장담할 수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2월 1∼20일 수출액은 27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6.2% 늘었다.

글로벌 경기 둔화, 유가 하락과 맞물려 고개를 들지 못하던 한국 수출은 지난해 11월 전년 대비 2.5% 늘어나며 플러스로 전환하고서 12월 6.4%, 올해 1월 11.2% 늘어나며 회복세를 확대했다.

2월 1일부터 10일까지는 전년 대비 72.8%나 급증하며 증가 폭을 크게 늘리더니 20일까지도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 나갔다.

2월 수출이 늘어난 것은 기저효과와 조업일수 증가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2월 1∼20일 수출액은 전년보다 18.1%나 급감한 바 있다.

아울러 올해 1월 말에 있던 설 연휴가 지난해엔 2월에 끼어 있던 탓에 조업일수도 작년(13.5일)이 올해(15.5일)보다 2일 짧았다.

반도체 호조에 수출회복 지속…2월 20일까지 수출 26.2% ↑(종합) - 2

조업일수를 고려해 일평균 수출액을 보면 올해의 경우 17억9천만 달러로 작년보다 9.9% 늘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51.5%), 석유제품(64.5%), 승용차(30.4%) 등에서 수출이 늘었고 선박(-1.8%), 무선통신기기(-19.5%)에선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이 36.7% 늘었고 베트남(34.5%), 유럽연합(31.7%), 일본(29.8%), 미국(4.7%) 등을 중심으로 늘었다.

오정근 건국대 특임교수는 "수출이 늘어난 것은 작년 1, 2월 수출이 특히 부진한 기저효과 탓이 크다"라며 "3∼4월에는 증가율이 떨어지고 하반기 들어서면 증가 폭이 더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월간 수출액이 400억∼450억 달러였던 데 반해 작년 1월 수출액은 367억 달러, 2월은 364억 달러로 적었다는 것이다.

오 교수는 "최근 유가가 상승한 것 역시 석유화학 수출 증가세를 이끌고 있지만, 유가는 작년 9월께부터 상승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올해 하반기가 되면 기저효과가 없어질 것"이라며 "이런 면을 고려하지 않고 숫자만 보고 수출 대책에 소홀해선 안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2월 1∼20일 수입액은 255억 달러로 1년 전보다 26.0% 늘었다.

무역수지는 22억 달러 흑자로 나타났다.

porqu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