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울산시, 내년 국비사업 발굴…일자리·안전도시·신성장동력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일자리 창출과 안전도시 기반 구축 등 내년도 국가예산 사업을 발굴했다.

시는 21일 시청에서 '2018년 국가 예산 확보대책 보고회'를 열고 국비확보 전망과 계획을 논의했다.

울산 국가산업단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 국가산업단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내년에 대학 창조일자리센터 운영,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 대학 창업보육센터 운영, 상생 서포터즈 청년 창업프로그램, 1인 창조기업 비즈니스센터 등 일자리 창출과 창업 지원 사업에 국비를 신청하기로 했다.

또 시민이 행복한 안전도시 조성사업도 국비로 추진한다. 지진·태풍 등 자연재난 피해를 예방해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는 사업으로 국가산업단지 특수재난 훈련센터 건립, 태화시장 자연재해위험 개선, 안전 CCTV 설치, 지진방재 특화대학 선정, 방사능방재센터 설립 등이다.

신성장동력 R&D(연구·개발) 기반구축 사업인 3D프린팅 벤처 집적 지식산업센터 건립, ICT융합 인더스트리 4.0S(Industry 4.0S), 울산 게놈프로젝트, 조선해양 및 육상 플랜트 HSE 시스템 개발 등도 국비로 추진한다.

도시 인프라 확충과 물류교통 개선을 위해 상개∼매암 도로개설, 산업로(신답교∼경주시계) 확장, 함양∼울산 고속도로 건설 등에도 국비가 필요하다.

산재모병원 건립, 국립산업기술박물관 건립, 울산 외곽순환고속도로 건설, 울산항 배후도로 개설 등 예비 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사업은 예타 통과에 대비한 '마중물 국가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

시는 허언욱 행정부시장을 반장으로 국비확보 TF를 운영하며, 국비확보에 온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2018년 국가 예산은 4월 28일까지 소관 사업별 중앙부처로 예산신청을 하고, 중앙부처별로 5월 31일까지 요구액을 마련해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다. 기획재정부는 정부예산안을 9월 2일까지 국회에 제출하며, 국회는 12월 2일까지 예산을 확정한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