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과거 '김정은한테 위협받는 것 같다' 김정일에 편지"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오른쪽)이 현지시간 13일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4일 밝혔다. 1981년 8월 평양에서 촬영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장남 김정남이 함께 찍은 사진.2017.2.14 [여성중앙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오른쪽)이 현지시간 13일 오전 말레이시아에서 피살됐다고 정부 소식통이 14일 밝혔다. 1981년 8월 평양에서 촬영된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장남 김정남이 함께 찍은 사진.2017.2.14 [여성중앙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최근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김정남이 과거 이복동생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자신을 위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의 편지를 아버지 김정일 위원장에게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보도했다.

한 대북정보 관계자는 김정남이 2010년 6월 29일 김정일 측에 팩스로 발송한 편지를 확보해 분석했다고 RFA에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김정남은 편지에서 "얼마 전 저와 제 가족과 연관있는 사람이면 모조리 살생부에 올려 국가안전보위부 것들이 잡아갔다"며 "국가안전보위부 것들의 후계자에 대한 과잉충성 때문인지 후계자의 지시인지 모르나 인터넷상에도 이러한 내용이 나오고 있다"고 썼다.

이는 2009년 4월 발생한 '우암각 습격사건' 이후 김정남과 북한 내 그의 측근을 겨냥한 위협이 1년 넘게 지속됐다는 의미라고 대북정보 관계자는 분석했다. 우암각 사건은 평양 중구역에 있는 특각에서 김정남의 측근들이 연회를 즐기던 도중 당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들에 체포된 일을 가리킨다.

김정남은 이어 "후계자(김정은)는 큰 그림을 그리듯 원대한 구상을 가지고 빠빠(김정일)의 위대한 업적을 계승하기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김정남은 또 "최근 부상하고 있는 '수양대군'께서도 이러한 상황이 초래되지 않도록 약속했는데, 너무 세지시니까 다 잊어버리신 듯하다"며 당시 2인자였던 장성택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김정남은 아울러 "저는 빠빠의 아들로 태어났을 뿐 혁명 위업을 계승할 후계자 반열에 서본 적이 없다"면서 "자질 부족과 자유분방하고 방종스런 생활습관으로 심려 끼쳐드리고 엄청난 사고도 많이 저질렀다"며 권력에 대한 욕심이 없다는 점도 명확히 밝혔다.

김정남은 이 편지를 마카오에서 평양으로 팩스를 이용해 보냈지만 김정일이 당시 편지를 실제로 읽었는지는 불확실하다고 RFA는 전했다. 김정남은 편지를 자신의 아내에게도 이메일도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