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서 북한 거부감 확산…북한인 무비자협정 재검토 주장도

양국관계 경색 가속…내달 평양서 열리는 아세안컵 예선전도 빨간불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암살사건이 말레이시아와 북한간 외교갈등으로 번지는 가운데 현지 전문가들이 북한과의 무비자 협정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말레이시아 국제정치 전문가인 무하마드 푸아드 오스만 북부말레이시아대학(UUM) 교수는 21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자국의 안보에 구멍이 뚫렸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인신매매와 마약밀매에 연루된 국가 명단에 이름을 올린데 더해 암살에 적합한 장소란 평가까지 받게 될 상황"이라면서 "시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에서 연간 수백만명의 방문객을 받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국제전략연구소(ISIS)의 스티븐 웡 부소장은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가 완전히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비자 협정을 재검토하는 것은 이르다면서도, "만약 북한 정부가 암살을 주도했고 북한 공작원이 개입한 사실이 확인된다면 양국 국민의 이동 문제뿐 아니라 북한과의 외교관계 전반이 재검토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소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샤흐리만 록먼은 말레이시아와 북한의 무역규모가 연간 2천300만 링깃(59억2천만 원)에 불과하다면서 "북한과의 교역이 말레이시아의 전체 교역(1조5천억 링깃·387조 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002%로 매우 적으며, 지금보다 확대될 가능성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이번 김정남 피살사건 대립으로 말레이시아와 북한 간 비정부 교류도 위축될 조짐을 보인다.

말레이시아축구연맹(FAM)은 내달 28일 평양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한과의 차기 아시안컵 예선전 경기 장소를 제3국으로 변경해 달라고 아시아축구연맹(AFC)측에 요청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미딘 모흐드 아민 FAM 사무총장은 "상황을 주시하면서 평양에서 경기해도 될지 정부의 조언을 구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평양에서의 경기가 안전하지 못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은 비행기를 거듭 갈아타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장장 1만6천㎞에 달하는 도주극을 벌였다. 사진은 말레이 경찰이 19일 수배한 용의자 중 한명인 리지현의 CCTV 및 여권 사진. [AFP=연합뉴스자료사진]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에 연루된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은 비행기를 거듭 갈아타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장장 1만6천㎞에 달하는 도주극을 벌였다. 사진은 말레이 경찰이 19일 수배한 용의자 중 한명인 리지현의 CCTV 및 여권 사진.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 [AP=연합뉴스자료사진]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