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는 순진한 모험가" 러시아 푸틴에 보고돼

정상회담 대비 자료에 이례적 '심리묘사' 1쪽 포함
러 前외무차관 "트럼프, 언론과 싸움 우려…살얼음판 위의 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순진한 모험가"로 묘사한 보고서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NBC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안드레이 페도로프 러시아 전 외무차관을 인용해 양국 정상회담에 대비한 이러한 내용의 7쪽짜리 보고서를 러시아 퇴직 외교관들과 푸틴 대통령의 참모들이 작성했다고 전했다.

정상회담에 대비해 상대방 정상에 관한 보고서를 만드는 것은 일반적이지만 심리 묘사에 초점을 맞춘 보고서의 작성은 이례적이라고 이 방송은 지적했다.

심리묘사 1쪽이 포함된 이 보고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 2∼3개월간 언행을 분석했으며 정기적으로 보강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과 통화하는 트럼프 대통령(가장 왼쪽)
푸틴과 통화하는 트럼프 대통령(가장 왼쪽)[AP=연합뉴스 자료사진]

페도로프는 NBC방송에 "트럼프는 푸틴이 누구인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다. 그는 터프가이"라며 "트럼프는 그가 약한 영역에 대해서는 주변 사람들의 말을 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트럼프는 먼저 국내 문제들을 정리해야 한다"며 "패배자로서 푸틴을 만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 이슈는 지금 트럼프에게는 일종의 바나나 껍질"이라며 "그래서 우리는 트럼프에게 타격을 줄 수 있는 종류의 어떤 조치도 피해야 한다"며 러시아가 트럼프 대통령을 몰아세워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그는 "언론과 트럼프의 계속된 싸움은 미국을 우려에 빠뜨린다"며 "미국 대통령은 살얼음판 위에서 춤추고 있다. 위험한 게임"이라고 지적했다.

미하일 카시야노프 전 총리도 이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취임 한 달을 맞은 트럼프 대통령의 '위기'에 대해 "절대 즐겁지 않다"며 "상황이 매우 심각해 푸틴의 팀이 불안해하고 있고 전했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