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그리스 채무위기 돌파구…"채권단, 3차 구제금융 재개협상 복귀"(종합)

브뤼셀서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獨재무 "EU-IMF 공감대"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분할금 집행이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 채권단 간의 갈등으로 지연됨에 따라 가중된 그리스의 채무 위기 해결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됐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재무장관은 20일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그룹(유럽연합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채권단 감독 기관이 내주 그리스에 복귀, 3차 구제금융 추가 집행을 위한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예룬 데이셀블룸 유로그룹 의장은 "(채권단)실무진이 곧 그리스를 방문, 그리스 당국과 추가 구조 개혁안에 대한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이셀블룸 의장은 이와 함께 이날 회의에서 그리스 구제금융 관련 정책의 기조를 긴축에서 근본적인 개혁으로 이동하는 데에도 의견 통일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번 합의는 그리스 측이 국제 채권단의 갈등으로 교착 상태에 빠진 3차 구제금융 집행 협상을 진전시키기 위해 IMF가 요구한 세금 징수 시스템 개혁, 연금 삭감, 노동 시장 개편 등 추가 개혁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EU 관계자는 이와 관련, 유클리드 차칼로토스 그리스 재무장관이 그리스가 2018년부터 국내총생산(GDP)의 3.5%의 재정흑자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충족하지 못할 경우 이듬 해부터 연금 삭감, 조세 기반 확대 등을 골자로 한 추가 개혁안을 시행하는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그리스 채무 위기 해결에 대한 기대감은 그리스에 대한 대표적인 강경론자인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이 이날 회의 시작에 앞서 EU와 IMF가 그리스 문제에 있어 "공동의 입장"에 도달했다며 양측이 곧 그리스로 돌아가 구제금융 교착을 풀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힘에 따라 일찌감치 예견됐다.

쇼이블레 장관은 "(그리스의 주요) 채권단은 이제 공통의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실무단이 기술적인 임무를 위해 아테네로 돌아갈 분위기가 무르익었다는 원칙을 전제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해 그리스 3차 구제금융 분할금 집행을 위한 돌파구가 마련됐음을 시사했다.

그는 아울러 IMF가 그리스 부채 탕감과 예산 목표 등 핵심 문제에 있어 유로존과 이견을 보이고 있긴 하지만 그리스 구제금융에 계속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로그룹 회의에 참석한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왼쪽)
유로그룹 회의에 참석한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왼쪽)(브뤼셀 AFP=연합뉴스)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이 20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 재무장관 회의에서 예룬 데이셀블룸 네덜란드 재무장관, 피에르 카를로 파도안 이탈리아 재무장관과 담소하고 있다.

앞서 독일 주간지 슈피겔도 지난 17일 IMF가 유럽의 기대치인 160억 유로에는 크게 못 미치지만 50억 유로의 금액을 그리스 3차 구제금융에 출연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최근 "그리스의 채무는 지속가능하지 않고, 결국 폭발할 것"이라는 비관적인 보고서를 내놓은 IMF는 2018년부터 국내총생산(GDP)의 3.5%의 재정흑자를 달성하겠다는 그리스의 목표는 실현 가능성이 없다고 지적하며, 목표 달성을 위해 연금 삭감, 세수 기반 확대 등 추가 긴축 조치를 요구했다.

그리스가 향후 기껏해야 1.5%의 재정흑자를 보는 데 그칠 것이라고 전망한 IMF는 아울러 EU가 그리스 채무 상당액을 경감하지 않으면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에는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반면, 그리스의 최대 채권국이자 EU에서 가장 입김이 센 독일은 올 가을 총선을 앞두고 그리스에 빚을 탕감해 주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한편, IMF의 참여 없이는 그리스에 대한 추가 구제금융 제공이 어렵다고 맞서며 그리스에 대한 3차 구제금융 추가 집행을 위한 채권단의 검토 작업은 수 개월째 교착에 빠졌다.

이런 와중에 그리스 정부는 2015년 7월 총 860억 유로에 달하는 3차 구제금융을 채권단과 합의할 때 요구받은 추가긴축 조치를 충실히 이행했고, 그리스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더 이상의 긴축 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IMF에 저항, 그리스가 디폴트(채무불이행) 직전까지 갔던 2015년 7월의 위기가 재현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시장에 확산됐다.

그리스는 오는 7월 유럽중앙은행(ECB)에 70억 유로의 채무를 상환해야 해 추가 구제금융 분할금을 채권단에서 받지 않으면 디폴트를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그리스 최대 채권국인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오는 22일 독일 베를린에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회동, IMF의 그리스 3차 구제금융 참여와 EU의 그리스 부채 탕감 문제 등을 폭넓게 논의할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2: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