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대선개입 조사' 美상원 "정부기관 통신기록 보존하라"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러시아의 지난해 미국 대선개입 해킹 사건을 공식 조사 중인 미 상원 정보위가 다수의 관련 정부기관과 개인에 대한 통신기록 보존을 요구하고 나섰다.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낙마 이후 도널드 트럼프 정부를 둘러싸고 불거진 러시아 유착설과 맞물려 주목된다.

미 ABC방송과 CNN방송 등은 20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 인사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정보위는 지난 17일 10여 개 정부기관과 기구, 개인 등에 러시아 대선개입 사건과 관련 있는 통신기록과 정보의 보존을 요청하는 내용의 공식 서한을 발송했다.

앞서 야당인 민주당 소속 정보위원들이 도널드 트럼프 백악관과 법무부, 연방수사국(FBI) 등을 상대로 동일한 요구를 한 바 있어, 이들 기관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정보위 소속 위원들은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을 불러, 일련의 러시아 문제를 놓고 비공개 면담도 했다.

정보위의 러시아 대선개입 조사는 공화당 소속 러처드 버(노스캐롤라이나) 위원장과 야당인 민주당의 마크 워너(버지니아) 간사가 주도하고 있다.

버 정보위원장은 지난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조사에 통찰력을 보탤 수 있는 개인들을 살펴보기 위해 넓게그물을 던질 것"이라며 트럼프 대선 캠프·인수위와 러시아 관리들과의 접촉 가능성에 대해 적극적인 감독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ABC방송은 상원 정보위가 사퇴한 플린 전 NSC 보조관을 불러 증언을 청취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민주당은 최근 일각의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캠페인에 거리를 두고, 대신 상원 정보위의 러시아 대선개입 사건 조사에 주력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상원 정보위는 지난해 12월 러시아 대선개입 사건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으며, 지난달 10일 청문회를 열어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NSA) 국장, 존 브레넌 중앙정보국(CIA) 국장, 제임스 코미 연방수사국(FBI) 국장 등을 상대로 증언을 청취했다.

美상원 정보위원회서 러시아 해킹 관련 청문회
美상원 정보위원회서 러시아 해킹 관련 청문회미국 상원 정보위원회가 지난달 10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국 대선개입 의혹 사건 조사를 위해 개최한 청문회에 출석한 미 정보기관 수장들의 모습. 왼쪽부터 제임스 코미 FBI 국장, 제임스 클래퍼 DNI 국장, 존 브레넌 CIA 국장, 마이클 로저스 NSA 국장. [EPA=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