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극우 대선후보 르펜 "알아사드정권이 시리아 유일 해법"

레바논 총리 "이슬람과 테러를 하나로 생각지 말라" 우회 비판
'중동 공략' 레바논 방문한 佛 대선후보 르펜
'중동 공략' 레바논 방문한 佛 대선후보 르펜(베이루트 AP=연합뉴스) 프랑스 극우정당인 국민전선(FN)의 대선후보 마린 르펜이 19일(현지시간) 레바논을 방문해 한 지방도시 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대선 1차투표 지지도 1위를 기록중인 르펜은 중동의 기독교인들의 민심을 얻기 위해 레바논을 방문한 것으로 분석된다. 2017.2.20.
yonglae@yna.co.kr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레바논을 방문한 프랑스의 극우 대선후보 마린 르펜이 프랑스의 시리아 정책을 비판하며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르펜은 20일(현지시간)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와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극단주의 테러집단인 이슬람국가(IS)가 시리아에서 권력을 잡는 것을 막으려면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말했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그는 하리리 총리와 면담에서 이런 입장을 레바논 정부 측에도 명백히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와 미국 등은 시리아 내전에서 알아사드 정권에 저항하는 반군을 지원해왔지만, 시리아 정권은 러시아를 등에 업고 반군과 IS 소탕전에 나서면서 서방국가들과 갈등을 겪어왔다.

수니파 이슬람교도인 하리리 총리는 평소 르펜이 이슬람교에 적대적인 입장을 취해온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그는 회담 직후 성명을 내고 "이슬람교 및 무슬림과 테러리즘을 하나로 묶어 생각하는 것은 가장 최악의 실수"라며 "레바논과 아랍은 세계 대다수 국가와 마찬가지로 프랑스를 인권의 본거지이자 민족·종교·계급으로 차별하지 않는 국가로 여긴다"고 강조했다.

시리아 내전에 따른 난민 문제와 관련해서 그는 국제사회가 책임을 더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레바논은 인접국인 시리아의 내전으로 발생한 대규모 난민 문제로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르몽드에 따르면 인구 400만의 레바논은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지금까지 시리아에서 넘어온 난민 100만명(누적)을 수용해왔다.

르펜은 하리리 총리 면담에 앞서서는 레바논의 미셸 아운 대통령과도 면담했다. 아운 대통령은 중동 국가 중 유일한 기독교계(마론파) 지도자로 프랑스에서 망명생활을 한 적이 있다.

르펜은 21일에는 수니파 이슬람계 지도자와 마론파 기독교계 지도자 등과 잇따라 회동하는 등 광폭 행보에 나선다.

AFP통신은 "르펜은 반(反) 유럽연합, 난민에 대한 적대적인 입장으로 유럽 지도자들로부터 따돌림을 당해왔다"면서 레바논 방문은 자신을 국제적인 지도자로 각인시키기 위해서라고 분석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