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정남 공격 베트남·인니 여성용의자들도 독극물에 통증 느껴

송고시간2017-02-20 20:49


김정남 공격 베트남·인니 여성용의자들도 독극물에 통증 느껴

김정남 독극물 피습 당시 CCTV 영상 첫 공개
김정남 독극물 피습 당시 CCTV 영상 첫 공개

(쿠알라룸푸르 AP/후지TV=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에서 독극물 공격을 받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20일 공개됐다.
사건 당일 공항 내 동선을 따라 설치된 여러 각도의 폐쇄회로TV 녹화 영상을 이어붙인 5분여 분량의 이 영상은 일본 후지TV가 공개한 것으로, 김정남의 공항 출국장 진입 장면, 용의자인 외국인 여성들이 그와 접촉하는 과정, 그가 공항 내 병원으로 이동하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사진은 김정남이 공격받은 직후 공항 보안요원들에게 자신의 얼굴을 가리키며 설명하는 모습의 영상에서 캡처한 것. bulls@yna.co.kr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조사과정에서 두 여성 용의자들로부터 독극물로 인해 극심한 통증에 시달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현지 중국어신문인 중국보(中國報)가 20일 보도했다.

김정남 피살 관련 체포·구금자 4명의 사진.
김정남 피살 관련 체포·구금자 4명의 사진.

사진 왼쪽 위가 베트남 여성 도안 티 흐엉, 아래가 인도네시아 여성 시티 아이샤다.

베트남 여권 소지자인 도안 티 흐엉(29)과 인도네시아 국적의 시티 아이샤(25)는 "우리가 김정남에게 장난을 친 뒤에 곧장 몸에서 따갑고 얼얼한 자극적 통증이 생겼다. 그러자 그 남성이 우리더러 빨리 화장실에 가서 세수를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여성 용의자들이 언급한 '그'가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으나 체포된 리정철과 도주한 4명 등 북한 국적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여성 용의자들이 주범의 지시를 받고 화장실에 가서 세수를 했으나 여전히 두통 증세와 손에선 줄곧 얼얼한 통증이 계속 있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아울러 여성 용의자들이 왜 자신들에게 이런 자극적인 통증이 나타나느냐고 따지자 모종의 '연고'를 건네줬으며, 그걸 계기로 말다툼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중국보의 이런 보도가 사실이라면,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여성 용의자들이 김정남에게 뿌린 스프레이는 독극물이 분명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보는 말레이시아 경찰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을 범행에 끌어들인 이유로 경찰 조사에 혼선을 줄 수 있고 용의자들이 독극물을 직접 만지지 않으려 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luc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