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순실 "대통령과 대포폰 통화 안해…책도 못받아 살기 힘들어"

송고시간2017-02-20 20:48

특검 주장 반박…변호인 외 접견 허용 요구

'고영태 녹취록' 공개 재판장으로 향하는 최순실
'고영태 녹취록' 공개 재판장으로 향하는 최순실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인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이날 재판에서는 최씨의 최측근이었다가 사이가 틀어진 뒤 각종 의혹을 폭로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와 지인들의 대화가 담긴 이른바 '고영태 녹음파일'이 일부 공개된다. 2017.2.2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비선실세' 최순실(61)씨가 자신과 박근혜 대통령이 차명전화로 500여차례 통화했다고 공개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내용을 직접 반박했다.

최씨는 2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 말미에 "윤전추 행정관과 대포폰을 사용한 적이 없다"며 "(친)언니가 한 번 한적이 있는데, 독일에 머물 땐 이 사건이 터질 때라 시간이 완전히 한국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최씨 측 변호인은 이에 대해 취재진에게 "언니와 한 번 통화한 건 맞는데 일단 자기는 대포폰으로 대통령과 통화한 적이 없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최씨 측 이경재 변호사도 "최씨는 윤전추 행정관 명의의 차명 전화로 청와대와 연락·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한다"며 "최씨와 박 대통령이 몇 차례 통화했으나 그 횟수는 (취임 이후) 10여 차례에 불과하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또 재판부에 "외부에서 책도 전혀 못 받고 정말 살기 힘든 상황"이라며 "그런 점을 좀 고려해 달라"고 호소했다. 변호인 외 접견금지를 풀어달라는 요청이다. 법원은 검찰 측 요청에 따라 최씨가 재판에 넘겨인 이래 계속해 변호인 외 접견을 금지하고 있다.

최씨 변호인도 "많은 지탄이 있지만, 대역죄도 아니고 인멸할 증거도 없는데 변호인 이외에는 접견을 금지한 것은 국가의 수준에 비춰서도 맞지 않는다"며 "다른 피고인과의 형평을 생각해서라도 필요 최소한의 접견을 허락해달라"고 요구했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