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 씻고 자서 홧김에"…정신질환 어머니 때려 숨지게 한 30대

송고시간2017-02-20 20:16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정신질환이 있는 어머니가 씻지 않고 잤다는 이유로 때려 숨지게 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함께 살던 어머니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존속폭행치사)로 박모(30)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박씨는 이달 18일 오후 11시50분께 어머니와 다투다 대걸레 자루로 어머니를 수차례 폭행했다.

박씨는 맞은 어머니가 쓰러지자 뒤늦게 119에 구조를 요청했으나, 병원으로 옮겨진 어머니는 약 8시간여 만에 끝내 숨졌다.

박씨는 경찰에서 "어머니가 정신질환이 있었는데 씻지 않고 자는 걸 보고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