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이상화-고다이라, 빙속 500m 같은 조 정면대결

송고시간2017-02-20 19:42

"나의 기록은?"
"나의 기록은?"

(오비히로<일본 홋카이도현=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히비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1천m에서 이상화가 기록을 확인하고 있다. 이상화는 이날 1분16초01의 기록으로 아시아기록을 넘어섰지만 4위에 그쳐 메달 확보에는 실패했다. 2017.2.20
minu21@yna.co.kr

(오비히로<일본 홋카이도현> =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단거리 간판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숙적'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같은 조에서 정면대결을 펼친다.

두 선수는 21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리는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여자 500m 7조에 나란히 배정됐다.

이상화는 본인이 좋아하는 아웃라인에서 경기를 뛰고, 고다이라는 인라인에서 레이싱을 펼친다.

양보할 수 없는 자존심 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500m 세계기록(36초36) 보유자인 이상화는 올 시즌 고다이라에게 왕좌를 내줬다.

이상화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 여자 500m에서 금메달을 따지 못했지만, 고다이라는 6차례 대회에 나가 한 차례도 빠짐없이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2월 초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고다이라는 금메달, 이상화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도 비슷한 흐름은 계속되고 있다.

고다이라는 20일 500m의 전초전이라 할 수 있는 여자 1,000m에서 1위를 차지했지만, 이상화는 4위에 그쳤다.

여자 500m엔 박승희(스포츠토토)와 김민선(서문여고)도 참가한다.

중국 위징과 장훙, 일본 아리사 고 등 강력한 적수들도 대거 이름을 올렸다.

여자 1,500m에선 박지우(의정부여고), 노선영(강원도청), 장수지(서울시청)가 출전한다.

남자 1,000m에선 대표팀 '단거리 간판' 차민규(동두천시청)가 대회 두 번째 메달 획득을 노린다.

차민규는 20일 남자 500m에서 동메달을 땄다.

모태범(대한항공), 김진수, 장원훈(이상 의정부시청)도 출전한다.

여자 팀 추월은 에이스 김보름(강원도청)과 박지우, 노선영, 박도영(동두천시청)이 이름을 올렸다.

일본, 중국, 카자흐스탄과 메달 색을 놓고 겨룬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