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노위, '청문회 협상' 진통…3당 "위원장 先입장표명 필요"

송고시간2017-02-20 18:47

법안소위도 취소…청문회, 제 날짜 정상진행 '불투명'

국회 환노위 여야 간사 '논의'
국회 환노위 여야 간사 '논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여야 4당의 국회 정상화 합의에 따라 국회 상임위원회가 정상 가동된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환노위 여야 간사가 만나 MBC 노조 탄압 등 3개 청문회의 대상과 시기, 방법 등을 논의하고 있다.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임이자, 바른정당 하태경,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민의당 김삼화 의원.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2월 임시국회 정상화에 따라 파행사태의 진앙이었던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20일 교섭단체 간사 회동을 가졌지만,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공전을 거듭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과 자유한국당 임이자 간사, 바른정당 하태경 간사, 국민의당 김삼화 간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회동을 하고 계류 법률안의 처리와 청문회의 일정 등에 대한 조율을 시도했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얻지 못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특히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노동자의 백혈병 피해와 MBC 노조탄압, 이랜드파크 부당 노동 강요 관련 청문회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기에 앞서 홍영표 위원장의 입장표명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이 다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 측은 "국회 파행의 원인이 된 환노위의 청문회 의결 강행에 대한 위원장의 입장 표명이 우선"이라면서 "청문회의 대상과 방법, 시기에 대한 논의는 홍 위원장의 입장표명 뒤에 논의해야 한다"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안 심사 역시 홍 위원장의 입장표명 뒤에 진행해야 한다는 3당의 주장에 따라 이날로 예정됐던 법안심사소위원회 역시 취소됐다.

이에 대해 홍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청문회의 의결 과정에 관해 설명을 요청하니, 그것은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직 여야는 전체회의 일정을 확정하지는 않았다

앞서 지난 13일 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 의원들은 오는 24일과 28일 MBC 노조탄압 청문회와 삼성전자·이랜드파크 청문회를 각각 개최하는 안에 대해 의결을 강행,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반발을 샀다.

결국, 국회일정 전체의 파행으로 번진 사태는 여야 수석부대표의 합의로 봉합됐으나, 환노위가 추진한 청문회는 관련 논의가 지지부진해 제날짜에 열릴 수 있을지 불투명해졌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