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총리 "김정남 수사 결과 '절대 확신'"…北대사회견 반박

송고시간2017-02-20 18:13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김정남 암살사건을 둘러싸고 북한과 말레이시아의 갈등이 깊어지는 가운데 말레이시아 총리까지 나서서 북한 측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나집 라작 말레이 총리는 20일(현지시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과 관련한 경찰 수사 결과를 "절대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나집 총리가 지난 13일 발생한 김정남 암살에 대해 발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총리는 "우리 경찰과 의사들은 매우 매우 전문적"이라며 "그들이 객관성을 갖고 일을 한다는 데 절대적인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북한의 이미지를 나쁘게 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우리가 말레이시아 법을 적용한다는 사실을 북한이 이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나집 총리의 발언은 앞서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말레이 경찰의 수사 결과에 강한 불신을 드러낸 이후 나왔다.

강 대사는 이날 오후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에 "정치적 목적"이 있다며, "수사결과를 믿을 수없다"고 주장했다.

강 대사는 말레이시아 '적대 세력'과 결탁했다고 목소리를 높이며, 말레이시아와 북한의 공동 수사를 요구했다.

수교국인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암살 이후 시신 인도 등을 놓고 충돌하고 있다.

이날 말레이시아는 평양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하는 한편, 강 대사를 외교부에 초치해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