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지로 만든 우리꽃 구경오세요"…'무궁화박물관' 천안서 개관

한지 작가 한통복씨 작품 160여점 상설 전시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충남 천안 도심 한복판에 때아닌 무궁화가 활짝 피었다.

종류도 홍단심부터 백단심, 소월, 파랑새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햇볕이 잘 드는 8∼10월에 흐드러지게 피는 나라꽃 무궁화가 겨울 끝자락에 꽃을 피운 것은 한지공예로 새 생명을 얻었기 때문이다.

알록달록 무궁화
알록달록 무궁화(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한지작가 한통복(56)씨가 제작해 천안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에 활짝 핀 무궁화 2017.2.21.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 제공=연합뉴스]

어린이청소년포럼은 21일 천안 옛시청길에서 '우리 꽃 무궁화 박물관'을 개관했다.

이 박물관에서 만개한 무궁화는 한통복(56) 작가가 농학박사 박형순 산림청 문화포럼 회장의 자문을 받아 실물에 가깝게 만들어 전시한 것이다.

한지들꽃 공예가인 한씨는 형형색색의 꽃잎과 잎, 나무줄기까지 손으로 만져봐야 알 수 있을 정도로 섬세하게 무궁화를 만들었다.

솜털이 잔잔한 수많은 들꽃을 한지로 재현해온 그의 무궁화 작품은 이미 이화여대 자연사박물관과 서울 서대문구 자연사박물관 등 학교와 박물관에 소장돼 있고 여러 체험장에서 재탄생했다.

한씨는 "지난 27년간 한지로 우리 꽃을 만들어 왔는데, 오래 하다 보니 실물과 비슷한 작품이 완성되더라"고 설명했다.

그가 생명력을 불어넣은 꽃은 한 번 피기만 하면 '마르고 닳도록' 지지 않는다.

한지로 만든 무궁화 '우리' 품종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 제공=연합뉴스]
한지로 만든 무궁화 '우리' 품종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 제공=연합뉴스]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에는 1천560송이로 만든 가로 3m, 세로 2m 크기의 태극기도 전시됐다. 무궁화로 만든 태극기로는 국내에서 가장 크다.

박물관은 민들레와 털복주머니난, 벌개미취 등 재래 토종 들꽃 100여점도 곳곳에 심어놓아 관람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무궁화꽃 만들기 '작업중'
무궁화꽃 만들기 '작업중'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한지작가 한통복(56)씨가 무궁화를 만들기 위한 기초작업을 하고 있다. 2017.2.21.[우리 꽃 무궁화 박물관 제공=연합뉴스]

박형순 박사는 "훌륭한 무궁화 육종학자가 있지만 전통한지를 이용해 무궁화와 들꽃들을 실물처럼 탄생시킨 것은 한 작가가 최초"라며 "우리 꽃들은 개화 시기나 생육환경이 각각 달라 여러 지역에 흩어져 있는데, 이를 한자리에서 관찰하고 그에 대한 표본화 작업을 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놀라운 일"이라고 평가했다.

강지원 어린이청소년포럼 총재도 "쉽게 볼 수 없던 무궁화 수십종과 들꽃들이 한지로 재탄생했다"며 "우리 꽃 무궁화박물관은 천안의 또 다른 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