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PGA '진짜' 개막전 혼다 타일랜드 23일 개막

세계랭킹 15위 이내 14명 출전…박인비·전인지 첫 출격


세계랭킹 15위 이내 14명 출전…박인비·전인지 첫 출격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진짜' 새해 개막전이 막을 올린다.

재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새해 첫 대회에 나서는 박인비.
재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새해 첫 대회에 나서는 박인비.

오는 23일 태국 빳따야의 샴 골프장(파72)에서 열리는 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에는 겨우내 칼을 간 세계 최정상급 선수가 총출동한다.

세계랭킹 15위 이내 선수 가운데 14명이 출전한다.

LPGA투어는 2017년을 맞아 이미 두차례 대회를 열었다. 하지만 상당수 톱 랭커들은 앞선 2개 대회를 건너뛰고 혼다 타일랜드를 겨냥해 컨디션을 조절해왔다.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는 세계랭킹 10걸 가운데 4명만 출전했고 이어진 호주여자오픈에도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는 4명 밖에 나오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는 세계랭킹 10걸 가운데 10위 박성현(24) 빼고 9명이 출전한다.

혼다 타일랜드가 '진짜' 개막전이 된 이유다.

작년 리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박인비(29)와 작년 신인왕이자 세계랭킹 4위 전인지(23)가 새해 들어 처음 투어 대회에 나선다.

유소연(27), 양희영(28)도 이 대회 시즌 첫 출격이다.

지난 시즌 막판에 눈부신 활약을 펼친 세계랭킹 3위 펑산산(중국)도 태국에서 시즌을 시작한다.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호주여자오픈에 이어 두번째 대회에 나서고 개막전과 호주여자오픈을 모두 치른 세계랭킹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3개 대회 연속 출전이다.

LPGA투어 '진짜' 개막전 혼다 타일랜드 관전 포인트를 정리했다.

◇ 재기 나서는 박인비= 박인비는 지난해 명예의 전당 최연소 입회와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만끽했다. 하지만 고질적인 허리 통증과 손가락 인대 파손으로 시즌 성적은 바닥이나 다름없었다.

세계랭킹도 2년 전 1위에서 지금은 12위로 떨어졌다.

상금랭킹은 69위(25만3천 달러)에 그쳐 50위 이내 선수만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는 주최 측 초청을 받아 출전했다.

긴 재활을 마친 박인비는 혼다 타일랜드를 세계랭킹 1위 탈환의 교두보로 삼는다는 복안이다.

박인비는 최근 공식 기자회견에서 "1위 자리를 되찾고, 가장 높은 곳에 올라서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힌 바 있다.

박인비는 이제 통증 없이 공을 친다. 부상은 완쾌됐다. 스윙과 체력도 전성기 수준으로 회복했다.

다만 오랜 공백 탓에 실전 감각이 무뎌진 게 숙제다.

혼다 타일랜드에서는 실전 감각을 빠르게 끌어 올리는 게 목표라고 그는 밝혔다.

2013년 우승, 2014년 준우승, 2015년 7위 등 좋은 성적을 거뒀던 대회라 마음도 편하다.

새 시즌을 작년에 준우승했던 혼다 타일랜드에서 시작하는 전인지.
새 시즌을 작년에 준우승했던 혼다 타일랜드에서 시작하는 전인지.

◇ 2년째 맞은 전인지, 첫 우승 겨냥= 전인지는 지난해 LPGA투어 연착륙을 넘어 최정상급 선수로 자리를 잡았다. 메이저대회 우승을 따냈고 신인왕과 함께 시즌 최저타수 1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도 3위까지 올랐다.

워낙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터라 올해는 기대치가 더 높아졌다.

전인지는 2년차 징크스에 빠지지 않으려고 세심한 준비를 했다. 작년 11월 투어챔피언십을 마치고선 시즌 내내 괴롭혔던 허리 통증 완치에 매달렸다.

이 때문에 샷 연습은 조금 늦게 시작했지만 건강한 몸으로 동계 훈련을 치렀다.

늘 '목표는 비밀'이라는 전인지는 내심 올해는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을 노리고 있다. 시즌 최저타수를 차지한 기량이라면 얼마든지 도달할 수 있는 목표다.

'넘버원'을 꿈꾸는 전인지는 혼다 타일랜드부터 본격적인 우승 사냥에 나선다는 야심이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전인지는 준우승을 차지한 좋은 추억이 있다.

호주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장하나.
호주여자오픈 우승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장하나.

◇ 장하나, 2주 연속 우승 도전·한국 2연승 =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에서 보란 듯이 역전 우승을 일궈낸 장하나(25)는 내친김에 2연승에 도전장을 냈다.

호주여자오픈에서 특유의 파이팅을 앞세워 기분 좋은 우승을 따낸 장하나는 자신감이 최고조다.

장하나는 호주에서 곧바로 태국으로 건너가 코스 답사에 나섰다. 장하나는 처음 출전한 작년에도 공동 8위라는 좋은 성적을 올렸다.

박인비, 전인지, 장하나 말고도 한국 선수 우승 후보는 여럿이다.

2015년 우승자 양희영과 메인 스폰서를 바꾸고 새로운 마음으로 시즌을 시작하는 유소연도 우승 후보다.

해마다 겨울이면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김효주(21)와 세계랭킹 8위 김세영(24)도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 모두 바꾼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 두번째 출격= 이번 시즌을 앞두고 클럽, 코치, 스윙을 모두 바꾼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는 시즌 첫 경기 호주여자오픈에서 실망스러운 성적에 그쳤다.

간신히 컷을 통과한 그는 공동 46위라는 초라한 순위표를 받아들었다. 드라이버 정확도만 정상급이었을 뿐 아이언샷이나 퍼팅은 기대 이하였다.

리디아 고가 태국에서 세계랭킹 1위의 면모를 되찾을 수 있을지도 큰 관심사다.

◇ 쭈타누깐이 이끄는 태국, 안방에서 우승 욕심= 태국은 미국, 한국에 이어 3번째로 많은 LPGA투어 선수를 보유했다.

머릿수만 많은 게 아니다.

에리야 쭈타누깐이라는 투어 1인자가 버티고 있다. 그는 작년 상금왕에다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혼다 타일랜드는 올해 11회째를 맞지만, 태국 선수 우승은 없었다. 현지 분위기는 올해는 태국 선수 챔피언 탄생 기대가 높다.

쭈타누깐은 개인적으로 이 대회와 인연이 강렬하다. 아마추어 시절 초청 선수 출전을 포함하면 이번이 9차례 출격이다.

2013년에는 LPGA투어 역사에 남은 대역전패의 주인공이 됐다. 4라운드 17번홀까지 2타차 선두를 달리던 그는 18번 홀에서 트리플보기를 저질러 허망하게 우승 기회를 놓쳤다.

쭈타누깐은 한풀이와 함께 세계랭킹 1위를 향한 추격전에 불씨를 댕기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태국은 쭈타누깐 자매와 맏언니 폰아농 펫람, 파나라트 타나폴부냐라스 등 프로 선수 4명, 그리고 아마추어 선수 3명 등 모두 7명이 출전한다.

◇ 4인방 앞세운 미국 강세 계속되나= 작년에 LPGA투어에서 고작 2승을 수확하는 데 그친 미국은 개막전 퓨어실크 바하마 클래식에서 1∼5위를 휩쓸며 반격을 예고했다.

브리타니 린시컴이 우승했고 렉시 톰프슨, 스테이시 루이스, 저리나 필러가 우승 경쟁을 펼친 끝에 2∼4위에 올랐다. 신인 넬리 코다도 5위에 차지해 힘을 보탰다.

한국, 뉴질랜드, 태국, 캐나다 등에 밀려 힘을 쓰지 못했던 미국 선수들이 개막전에서 상위권을 석권하자 '미국의 반격'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다.

약속이나 한 듯 호주여자오픈을 건너뛰고 태국 원정길에 나선 미국인 4인방의 강세가 이어진다면 LPGA투어 판도는 크게 요동칠 전망이다.

세계랭킹 6위 톰프슨은 지난해 이 대회 챔피언이다.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