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행사고 줄이자'…차량 정지신호 몇초 후 횡단보도 녹색 불

서울경찰, 교통신호 체계 개선…무단횡단 잦은 곳 보행신호 횟수도 늘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지난해 서울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보행자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교통신호 운영 체계를 손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 '차량 빨간 불' 시간을 늘리고 '횡단보도 뇩색 불' 횟수를 늘리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작년 서울 지역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일평균 1명 이하(0.94명)로 떨어졌지만, 이중 보행자가 57.7%(345명 중 199명)에 달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보행자 사망자 수는 2014년 220명·2015년 213명에서 작년 199명으로 최근 3년간 감소했다. 그러나 전체 사망자 중 보행자 비율은 2014년 55.1%·2015년 57.3%·2016년 57.7%로 계속 늘어났다.

보행자 사망사고 현장.[ 연합뉴스 DB ]
보행자 사망사고 현장.[ 연합뉴스 DB ]

경찰은 서울 인구는 감소 추세인데 자동차는 오히려 늘어나는 것이 보행자 사망 비율이 증가하는 하나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인구는 2014년 1천36만 9천여명에서 2015년 1천29만 7천여명으로 줄어들었는데, 자동차 등록 대수는 2014년 301만 3천여대에서 2015년 305만 6천여대로 늘어났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교통신호 운영 체계를 개선하기로 했다.

우선 경찰은 '빨간 불' 시간을 1∼3초 늘린다. 주행하던 차량이 미처 멈추지 못해서 보행자를 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교차로나 횡단보도를 비울 여유 시간을 늘리는 것이다.

예를 들어 횡단보도가 있는 양방향 차도의 경우 차량 신호가 적색으로 바뀐 후 곧바로 횡단보도 신호가 녹색이 되는 것이 아니라, 몇 초간 둘 다 적색인 상태로 유지된 다음에 횡단보도에 녹색 불이 켜지게 된다.

차량 교차로(사거리)의 경우 먼저 주행하던 방향에서 차량 정지신호(황색 불)가 들어온 다음 빨간 불로 바뀌면서 다른 방향에 곧바로 녹색 불이 켜지는 게 아니라, 몇 초 동안 사거리 전체에 빨간 불이 유지된 다음에 녹색 불이 켜진다.

경찰은 또 평소 보행 수요가 많아 자주 사람이 몰리거나, 횡단보도 빨간 불 시간이 길어서 무단횡단이 잦은 곳을 파악해 보행 신호 횟수를 1회에서 2회로 늘린다.

보통 차량 주행 신호 한 번에 횡단보도 보행 신호 한 번이 따라오는 것과 달리, 차량 주행 신호 한 번에 횡단보도 보행 신호는 두 번이 켜지는 셈이다. 현재 716개소에서 이런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또 경찰은 폭이 서로 다른 차도가 만나는 사거리의 경우 폭이 넓은 쪽과 좁은 쪽의 신호 시간을 서로 달리해 보행에 편의를 더한다.

예를 들어 6차로와 4차로가 만나는데 양쪽 신호 시간이 같을 경우 6차로를 건널 때 보행 부담이 생기므로, 4차로 쪽 신호 시간을 줄이고 그만큼 6차로 쪽 신호 시간을 늘리는 것이다.

아울러 경찰은 교차로에서 꼬리 물림 현상이 일어날 경우 차량 신호를 자동으로 빨간 불로 바꿔서 교차로에 차량 진입을 막는 '앞 막힘 예방 제어 시스템'을 현재 85개소에서 15개소 증설한다.

직진과 좌회전이 같이 있는 교차로에서 좌회전하는 차량이 별로 없을 때, 좌회전 신호를 자동으로 단축하거나 아예 생략하도록 하는 '좌회전 감응기법'도 현행 69개소에서 20개소 더 추가한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