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미옥 "여성부, 위안부합의 반대단체에 국고보조금 지원 중단"

송고시간2017-02-20 17:40

여성부 "국고사업 자체 미실시…특정단체 지원 중단한 것 아냐"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문미옥 의원은 20일 여성가족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대한 단체에 대해 국고보조금 지원을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문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여성부의 '박근혜 정부 여성부 장관의 민간단체 국고보조금 지원현황'을 공개, 2013∼2015년에 정부의 여성 사업 등과 연계해 지원을 받던 단체 일부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내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문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고보조금 지원이 중단된 단체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나눔의 집,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창진시민모임 등 세군데다. 정대협은 2014∼2015년에, 마창진 시민모임과 나눔의 집은 2013∼2015년에 각각 여성부의 국고보조금 지원을 받았다.

문 의원은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사업을 추진하던 민간단체 지원을 중단한 것은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와 다를 바 없다"면서 "여성부가 민간단체에 대한 편가르기와 길들이기를 자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여성부는 해명 보도자료를 통해 "2014∼2015년까지 한국여성인권진흥원에서 진행한 '국제공조 활동 및 민간단체 기념사업' 공모를 통해 민간단체의 사업비를 지원했지만, 지난해에는 공모사업 자체를 실시하지 않았다"면서 "특정단체에 대한 지원을 중단한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대협의 경우 매년 시설운영비를 지원해왔으나 지난해 이를 반납했고, 올해에도 해당 예산을 확보해 국비 지원을 신청하도록 공문으로 안내했지만, 현재까지 응답이 없다"며 "나눔의집의 경우에는 역사관 리모델링 및 추모관 건립사업을 아직 추진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