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성피로에 면역력 저하…'설염' 환자 한해 7만명

50대 이상 여성 환자 많아…'설태' 자주 나타나면 주의해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피로와 면역력 저하로 설염(舌炎)에 걸려 병원을 찾는 사람이 한해 7만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설염은 누구나 걸릴 수 있지만 50대 이상 여성에게 특히 많이 발생했다.

2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5년에 설염으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수는 모두 7만386명이었다.

연령별 환자 비율은 50대 18.5%, 60대 19.3%, 70세 이상 27.4%로 50대 이상 환자가 전체의 65.2%를 차지했다.

전체 환자에서 여성 비율은 61.4%로 남성 38.6%보다 더 많았다. 50대에서부터 남녀 환자 수가 크게 차이 나기 시작하고, 70세 이상에서는 여자(1만2천965명)가 남자(6천385명)의 2배에 달했다.

설염은 말 그대로 혀에 생긴 염증이다. 설태(혀의 표면에 하얗게 털이 난 것처럼 보이는 증상)가 자주 나타난다면 설염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주된 원인은 피로로 인한 면역력 저하다. 구강 위생 상태가 좋지 않고 비타민 B12, 철분, 엽산 등이 결핍될 때, 혀에 상처가 생기거나 지나치게 음주·흡연을 했을 때도 발생한다.

혀에 염증이 생기면 붓거나 설태가 끼고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생긴다. 많은 사람이 이런 증상에 별 신경을 쓰지 않아 실제 환자 수는 훨씬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설염을 방치할 경우 궤양이 생겨 통증이 심해지고, 혀 감각에 이상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통증이 있을 때 구강청결액을 사용하면 통증과 염증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 전문의를 찾으면 항생제와 진통제를 이용하는 약물치료를 받을 수 있다.

치료 중에는 자극적인 음식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통증 때문에 물 마시기가 힘들다면 빨대를 이용하면 좋다.

혀클리너로 혀를 닦는 모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혀클리너로 혀를 닦는 모습.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2015년 설염 환자 통계
2015년 설염 환자 통계 총환자수는 연령구간별로 중복을 제거한 실인원수이며, 동일환자가 생일 전후로 여러 번 진료를 받은 경우에는 연령구간 사이에서 중복이 나타날 수 있음.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7: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