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차별화로 승부"…범여주자들, 공약 따라 '맞춤형' 현장행보

송고시간2017-02-20 17:35

유승민 '실버택배'·남경필 '4차 산업혁명 현장'·원유철 '해저터널 점검'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범여권 대선주자들이 20일 저마다 차별화된 정책화두를 띄우고 그에 걸맞은 '맞춤형 현장행보'에 일제히 나섰다.

"차별화로 승부"…범여주자들, 공약 따라 '맞춤형' 현장행보 - 1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이날 오전 구로구의 한 실버택배 사업장을 방문했다.

전날 발표한 기초생활보장제도의 부양의무자 기준을 폐지하는 '중복지공약 1호'와 맞물려 노년층의 복지·근로 현장 점검하기 위해서였다.

유 의원은 남색 점퍼에 두툼한 목도리 차림으로 센터를 방문, 한 시간 가까이 직접 택배 집하 업무부터 가가호호 배송까지 현장을 체험했다.

같은 당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광교 테크노밸리 내 위치한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남 지사는 '모션 캡처' 시연을 살피는 등 경기도형 4차 산업혁명 현장을 점검하고 미래 일자리 창출 방안을 모색했다.

앞서 남 지사는 지난 9일에도 판교 테크노밸리 내 창업교육센터인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하는 등 다른 여권 후보와 달리 도지사를 겸직한다는 점을 앞세워 행정 경험을 부각하고 있다.

"차별화로 승부"…범여주자들, 공약 따라 '맞춤형' 현장행보 - 2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은 이날 오후 부산으로 이동했다.

자신의 핵심 공약 중 하나인 '유라시아 큰길' 구상과 관련, 오는 3월부터 한일 해저터널 건설을 위한 기초연구용역에 나서는 부산시를 찾고 서병수 시장과 면담하기 위해서다.

같은 당의 다른 주자들은 라디오 출연 등 '공중전'을 통해 자신의 인지도 높이기를 꾀하고 있다.

얼마 전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보수 진영을 살펴보건대 감히 대안은 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출마 배경을 대중에게 알렸다.

안상수 의원도 평화방송 라디오에서 "지금의 시대정신은 일자리 창출"이라며 " 유망 중소기업들을 통해서 300만 개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공약 구상을 밝혔다.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김희상 한국안보문제연구소 이사장과 안보 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차별화로 승부"…범여주자들, 공약 따라 '맞춤형' 현장행보 - 3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