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진 "黃권한대행, 병역문제로 정권재창출 어려워"

"대통령 몰래 최순실이 이익 취했다면 대통령은 피해자"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보수정권 재창출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병역면제 문제를 거론했다.

김 전 위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보수진영의 후보는 좌파진영 후보의 허술하고 불안한 국가안보를 철저하게 공격해야 한다"며 "합법적인 이유라고 해도 군대를 다녀오지 않으면 좌파 진영이 '병역기피' 논란 프레임으로 가져가지 않겠느냐"고 밝혔다.

그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책임에 대해 "대통령이 어떤 의식 하에 잘못한 부분과 속아서 모르는 부분을 구별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모르는 부분은 대통령이 피해자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직접 책임과 도의적인 책임을 구분해야 한다"며 "대통령이 순수한 의도와 취지를 갖고 재단을 만들었는데 최순실 등이 이익을 취했다면 대통령은 일종의 피해자 아니냐"고 반문했다.

김진 "黃권한대행, 병역문제로 정권재창출 어려워" - 1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