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 "中, 연말 이후 3개월째 北 석탄수입 중단 상태"

송고시간2017-02-20 17:02

임을출 교수 주장…"핵·미사일 반대 입장, 보여준 것"

"석탄수입 중단, 김정남 피살과 무관" 中 관영매체 보도 뒷받침

중국과 북한이 인접한 두만강에서 북한 남양시와 중국 투먼 통상구를 오가는 화물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과 북한이 인접한 두만강에서 북한 남양시와 중국 투먼 통상구를 오가는 화물차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중국이 지난해 12월 9일 북한산 석탄수입을 중단한 이후 현재까지 3개월째 북한과의 석탄교역을 일절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이 지난 18일 북한산 석탄수입을 올해 12월까지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하자 일부에서는 올해 1~2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규정한 (4억 달러어치) 수입 상한에 도달한 뒤 취한 조치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주 북·중 접경지역을 직접 둘러보았다면서 "(중국이) 연말 이후 북한산 석탄을 수입하지 않은 것을 확인됐다"면서 "중앙 정부로부터 접경지역 수입업자들에게 (18일 취해진) 북한산 석탄수입 금지 조치가 사전에 통보된 듯했다"고 밝혔다.

임 교수는 "중국이 북한의 핵·미사일에 반대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석탄수입 중단을 통해 보여주려는 의지가 분명했다"고 설명했다.

임 교수는 북한산 석탄의 중국 수출길이 막히면 북한이 내부 화력발전에 석탄을 투입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다면서 "북한 전력 생산에 도움이 돼 내수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다는 시각도 있었다"고 강조했다.

대북제재 효과에 대해 "제재 효과가 없다고는 말할 수 없다"며 "중국 업자 사이에 제재 조치로 자신들의 사업에 지장이 초래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했다"고 '무용론'을 일축했다.

임 교수는 "석탄수입이 중단된 대신 (수입금지 품목이 아닌) 수산물 수입이 급증했다"면서 "특히 동해산 수산물이 확연히 눈에 띄었다"고 말했다.

단둥(丹東) 지역에 운영 중인 6~7개 북한 식당 운영실태에 대해 "북한 측이 남한 손님을 아예 받지 않고 있다"면서 "남한 손님이 들어가 자리에 앉으면 (북한 종업원을 빼고) 중국인 종업원을 불러 따로 접대할 정도"라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소식과 관련해 "(북중 접경지역에서) 처음에는 배가 아파 탈이 난 '급체설'이 나돌았으나 나중에 독살설로 바뀌었다"면서 "김정남 사망을 둘러싸고 중국·북한 모두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산 석탄수입 중단 조치가 미사일 발사·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한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보인다는 서방언론 등의 분석에 대해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이날 사평에서 "북한산 석탄수입 중단과 김정남 피살사건은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khm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