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요일 새벽 서울·경기·강원영서 다소 많은 눈

송고시간2017-02-20 16:36

기온 '뚝'…"추위 주말부터 점차 누그러져"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22일 새벽과 아침 서울·경기·강원 영서에는 다소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수요일인 22일 새벽 남서쪽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서쪽지방부터 강수가 시작돼 오전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23일 새벽 또는 아침에는 비나 눈이 모두 그칠 것"이라고 20일 예보했다.

22일 오전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22일 오전 한반도 주변 기압계 모식도

특히 22일 새벽부터 아침까지 기온이 영하권에 머물 서울·경기,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1∼5cm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서에는 곳에 따라 8cm의 눈이, 강원산간에는 최고 15cm 이상의 많은 눈이 각각 쌓일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교통안전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22일 오후 남해안 부근을 따라 동쪽으로 이동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온난한 수증기가 다량 유입되면서 강원산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눈이 내리던 지역에서도 비나 진눈깨비로 바뀔 것으로 보인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에는 최고 8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으며, 남해상과 남해안 일부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항공기·선박 운항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22일 밤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저기압 후면을 따라 북서쪽으로부터 차가운 공기를 동반한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서울·경기와 강원영서에서는 비나 진눈깨비가 눈으로 다시 바뀌어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강수가 그친 23일 새벽에는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는 중부 대부분 지방에서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오전부터는 찬 공기가 본격적으로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금요일인 24일까지 전국적으로 바람도 다소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실제 기온보다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25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지겠지만, 다음 주 초까지도 기온이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은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낮부터 남해안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해상에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22일 밤부터는 북서쪽에서 확장하는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서해 먼바다부터 물결이 높게 일기 시작해 23일부터 24일까지 전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