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송역∼세종청사 택시요금 최대 7천원 인하

송고시간2017-02-20 16:30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20일부터 KTX 오송역과 정부 세종청사를 오가는 청주 지역 택시요금이 최소 3천600원에서 최대 7천원까지 인하됐다.

오송역∼세종청사 택시요금 최대 7천원 인하 - 1

지난달 25일 충북도와 청주시, 청주 지역 개인·법인택시 업계는 오송역∼세종청사 구간 택시 운행 요금에 추가되는 복합할증 35%를 폐지하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복합할증 요금이 빠진 새로운 요금체계가 적용됐다.

복합할증 요금이 폐지된 구간은 오송역에서 세종청사가 있는 세종시 어진동까지 17.9㎞ 구간이다.

승객이 세종시 어진동에서 오송역으로 갈 때도 청주 지역 택시를 이용하면 인하된 요금만 내면 된다.

다만 어진동까지 가지 않거나 그 외의 지역으로 갈 때는 현행 요금체계가 적용된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이번 택시요금 인하가 KTX 세종역 신설 반대 여론 형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종청사 공무원들은 그동안 비싼 택시요금에 대한 불만이 컸다. 세종시는 이를 세종역 신설의 근거로 내세워왔다.

충북도는 더 나아가 오송역∼세종청사 구간을 청주 택시와 세종 택시가 공동으로 정차해 영업할 수 있는 공동사업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국토교통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이 구간 택시 이용객의 불편을 없애 세종시가 주장하는 세종역 신설 명분을 차단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복합할증 요금 폐지 첫 날을 맞아 이날 오전 오송역에서 직접 택시를 타고 세종청사로 이동하는 한편 택시업계 관계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지사는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손실을 감수하며 세종역 신설 저지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준 청주 지역 택시업계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