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하철 1∼8호선 통합' 서울교통공사 5월 설립할 듯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서울 지하철 통합 운영기관인 서울교통공사가 5월 설립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하는 서울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안이 20일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이하 교통위)를 통과했다고 서울시는 밝혔다.

교통공사 설립 조례안은 작년 12월 시의회 교통위에서 부결됐다. 이에 따라 3월에 출범하려던 계획이 지연됐다.

교통공사는 자본금 21조 5천억원이고 해산되는 메트로와 도철의 모든 권리·의무를 포괄 승계한다. 국내외 도시철도 관련 건설사업도 사업범위에 추가됐다.

서울시는 본회의에서 의결되고 3월 조례안이 확정되면 행정1부시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설립추진위원회와 설립준비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지금은 통합준비단에 서울시와 양대 운영기관 직원 57명이 합동 근무하고 있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 5월 출범을 목표로 정관과 사규 제정, 조직과 인력운영 설계, 자산 및 예산 통합, 시스템 통합, 법적절차 등을 4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하철 운영기관 통합 후 거점형 기술센터 26곳을 설치해 사고 발생시 현장 대응력을 키우고 본사 중복인력을 현업에 재배치할 방침이다. 인건비 절감액으로는 안전재원을 마련한다.

지하철 통합으로 현금 유동성이 개선되고 부채비율이 떨어지는 등 재무효과가 2천억원 이상 발생할 것이라고 서울시는 내다봤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시의회 교통위 조례 통과로 통합으로 가는 디딤돌이 마련됐다"면서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통합작업을 치밀하게 추진해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체계를 제공하는 전문조직으로 새롭게 탄생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