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민구 "김정남 암살은 '김정은 대안세력' 사전 제거용"(종합)

"북한군 내부 특이동향은 없어…北 생화학무기 40여종"
"독극물은 언론나온 5개중 하나…최룡해 행사불참 관련 있을 수도"
국방위 긴급간담회 참석한 한민구 장관
국방위 긴급간담회 참석한 한민구 장관(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왼쪽)이 20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장실에서 김정남 피살 관련 긴급 국방위원 간담회에 참석해 김영우 국회 국방위원장과 자리에 앉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20일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해 "김정은 체제의 대안세력을 사전에 제거하고 국제사회에 김정은 정권 교체시도를 미리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간담회에 참석해 "탈북자 또는 체제 불만 세력에 대한 강력한 경고 메시지의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전했다.

암살에 사용된 독극물로는 네오스티그민, 청산가리, 리신, 테트로도톡신, 신경작용제 등을 언급하면서 "언론에 회자된 5가지 종류의 독극물 중 1개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김정남이 테러를 당한 뒤 직접 메디컬클리닉에 가서 신고를 하는 등 사망까지 시간이 걸렸다는 점에서 독극물의 양과 종류에 대한 확인이 더 필요하다고 한 장관은 보고했다.

또한, 북한이 보유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생화학무기는 모두 40여 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한 장관은 "북한군 내부의 특이 동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고하고 '북한의 2인자'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공개행사에 잇따라 불참한 데 대해서는 "국방부 차원에서 최룡해가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서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이 있을 수도 있다고 보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북한 정찰총국의 편제에 대해 "6~7개국으로 나뉘어져 있다"며 "과거 인민무력부에 속했다가 지금은 김정은이 직접 관할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한민구 "김정남 암살은 '김정은 대안세력' 사전 제거용"(종합)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