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게임업체 아프리카 모바일시장 진출한다

송고시간2017-02-20 15:34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지역 게임업체가 아프리카 모바일 게임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20일 부산문화콘텐츠콤플렉스에서 KTRN, PiG와 함께 모바일 게임 아프리카 진출에 관한 업무협약을 했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한국콘텐츠진흥원, 문화체육관광부, 부산시의 지원으로 부산글로벌게임센터를 운영하며 게임 콘텐츠 제작과 마케팅을 지원하는 사업을 벌이는 기관이다.

KTRN은 2013년 KT와 함께 르완다 정부와 파트너십을 맺고 25년간 LTE 독점 사업권을 따낸 업체다. PiG는 모바일 게임 전문 기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KTRN은 4G LTE 및 네트워크 기반의 인프라를 활용해 부산지역 모바일 게임의 현지 진출을 지원하게 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지역의 우수 게임 개발사를 발굴해 현지화를 지원하며 PiG는 게임 서비스와 운영을 맡는다.

서태건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은 "부산지역 게임업체가 치열한 국내 시장을 벗어나 아프리카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 원장은 "게임뿐만 아니라 웹툰,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기업이 아프리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서태건 원장, KTRN 윤한성 대표, PiG 정후석 대표(왼쪽부터)[정보산업진흥원 제공=연합뉴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서태건 원장, KTRN 윤한성 대표, PiG 정후석 대표(왼쪽부터)[정보산업진흥원 제공=연합뉴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