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시안게임- 부상 투혼 이승훈, 빙속 5,000m 亞신기록 금메달(종합)

송고시간2017-02-20 15:30

오른쪽 정강이 자상 딛고 자신의 아시아기록 경신…6분24초32

'장거리 간판' 이승훈
'장거리 간판' 이승훈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 이승훈(EPA=연합뉴스)

(오비히로<일본 홋카이도현> =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장거리 간판 이승훈(대한항공)이 오른쪽 정강이 부상을 딛고 2017 삿포로아시안게임 남자 5,000m에서 아시아신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승훈은 20일 일본 홋카이도현 오비히로 오벌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스피드스케이팅 첫날 남자 5,000m 경기에서 6분24초32로 우승했다.

그는 2011년 1월 자신이 세운 아시아기록(6분25초56)을 6년 만에 경신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위는 일본 츠시야 료스케(6분29초67), 3위는 일본 이치노세 세이타로(6분31초84)가 차지했다.

이승훈은 4조 인라인에서 이치노세 세이타로과 경주했다. 첫 200m를 19초44의 준수한 성적으로 끊은 이승훈은 1,000m-1,400m 구간부터 속력을 높이며 순조롭게 달렸다.

그는 매 400m 구간에서 31초 이하의 안정적인 레이싱을 펼쳤다.

특히 체력이 떨어지는 4,200m-4,600m구간과 4,600-5,000m 구간을 모두 29초대로 돌파하며 무서운 막판 스퍼트 능력을 보였다.

이승훈은 2월초 강릉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대회 팀 추월경기 도중 오른쪽 정강이를 베이는 부상을 입어 제대로 훈련하지 못했는데도 최고의 기록을 세우며 저력을 과시했다.

같은 종목에 출전한 주형준(동두청시청)은 6분40초26의 기록으로 메달을 따지 못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