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뇌물 단골 '에르메스' 핸드백 7천만원까지…"예약해도 못사"

크리스티 경매에 등장한 에르메스 가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티 경매에 등장한 에르메스 가방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구속된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부인에게 뇌물로 준 것이 에르메스 핸드백으로 알려졌다.

각종 뇌물사건에 단골로 등장하는 이 제품에 관심이 쏠린다.

악어가죽으로 만든 에르메스 버킨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악어가죽으로 만든 에르메스 버킨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박 대표가 안 전 수석 부인에게 선물로 줬다는 핸드백이 정확히 에르메스의 어떤 제품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업계 전문가들은 에르메스의 대표 상품인 '버킨백'이나 '켈리백'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지만, 와이제이콥스메디칼 측은 "(수천만원대는 아니고) 200만~300만원 수준의 에르메스 제품"이라고 주장했다.

개당 수천만원을 호가하는 에르메스 핸드백은 과거에도 각종 뇌물 및 로비 사건에 등장해 유명세를 탄 바 있다.

에르메스 부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부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의 배우 겸 가수 제인 버킨(70)의 이름을 딴 버킨백은 현재 국내 유통매장에서 개당 1천400만~1천500만원대에 판매되지만 물량 자체가 부족해 일반인은 사고 싶어도 살 수가 없다.

나중에 모나코 왕비가 된 할리우드 유명 배우 그레이스 켈리의 이름을 딴 켈리백의 판매가는 1천300만~1천400만원대로 버킨백보다 약간 싸다.

이들 제품은 프랑스에 본사가 있는 에르메스의 소수 장인들이 일일이 수작업으로 만들기 때문에 연간 생산량은 한정된 반면 사고자 하는 고객은 많아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형편이라는 것이 에르메스 측의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주문 대기인원이 많아 주문일로부터 최소 2~3년을 기다려야 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에르메스 측이 고객을 가려 상대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즉, 어중이떠중이 고객은 상대하지 않고 그동안 꾸준한 구매 실적을 통해 신용도가 보장된 단골 고객 위주로 영업을 한다는 것이다.

에르메스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제로 기자가 최근 에르메스 압구정 매장에서 버킨백의 구매 가능 여부를 문의했으나 "이미 수년 전 예약을 받아놓은 고객의 수요를 맞추는 데도 벅찬 상황이라 지금은 아예 주문예약도 받지 않고 있다"는 점원의 답변이 돌아왔다.

에르메스 매장 앞에 줄 서있는 대기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매장 앞에 줄 서있는 대기자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점원은 이어 "판매가가 1천400만원 정도인 일반 버킨백은 아예 구할 수가 없고 이따금 희귀 악어가죽으로 만든 7천만원 안팎의 스페셜 에디션이 출시될 때만 일반 판매를 하는 실정"이라고 덧붙였다.

에르메스 핸드백은 안 전 수석 뇌물수수 사건뿐 아니라 지난해 8월 '대우조선 비리'에 연루돼 구속된 홍보대행사 대표 박수환(59·여) 씨가 정·관계와 언론계 고위층 인사를 상대로 로비를 벌일 때에도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치렀다.

당시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이 박 대표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을 때 에르메스 핸드백을 비롯한 고가 가방 수십개가 발견돼 로비 목적으로 쓰인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 2007년 한국 사회를 떠들썩하게 했던 '학력위조 사건'의 주인공인 신정아 씨도 친분 구축 등의 목적으로 정·관계 유력 인사들에게 고가의 에르메스 지갑이나 넥타이 등을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루이뷔통이나 구찌 등 다른 사치품 브랜드도 있지만 가격대나 희소성 측면에서 에르메스는 단연 독보적 위상을 갖고 있는 사치품"이라며 "여성 상대 뇌물로는 더 나은 제품을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위상을 반영하듯 에르메스는 최근 국내 시장에서 프라다나 루이뷔통 등이 성장률 정체로 고전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매년 두자릿수 이상 고속 성장하며 식지 않는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에르메스 켈리백 [연합뉴스 자료사진]
에르메스 켈리백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6: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