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주영 위원장 "한국노총 임원 정치활동 원천 제한"

송고시간2017-02-20 15:06

"한국사회 최우선 과제는 '재벌개혁'…대선에서 조직역량 총결집"

(서울=연합뉴스) 안승섭 기자 = 한국노총이 임원의 모든 정치활동을 원천적으로 제한하는 방향으로 규약을 개정한다.

지난달 한노총 신임 위원장으로 선출된 김주영 위원장은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노총은 임원들의 정치활동이나 정계 진출, 공직 임명 등을 둘러싸고 심각한 내부 분열을 겪은 사례가 적지 않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한노총은 23일 열리는 대의원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규약 개정안을 논의해 확정할 방침이다.

대의원대회에 상정될 규약 개정안에 따르면 한노총 위원장과 상임 임원은 임기 중 어떤 경우에도 특정 정당의 당적, 당직 겸임을 포함한 정당 활동을 하거나, 선출직 공직, 임명직 공직 등을 맡을 수 없다.

한노총이 이러한 규약 개정을 추진하는 것은 지난해 4월 총선에서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으로 대외 신뢰도가 크게 하락했다는 자성 때문이다.

지난해 총선 직전 한노총 김주익 수석부위원장과 이병균 사무총장 등 임원 3명은 새누리당에 비례대표 공천 신청을 했다가 내부의 큰 반발에 부딪혔다. 결국, 한노총은 이들의 사직서를 수리했다.

이 과정에서 정부의 '저성과자 해고 지침 등을 저지하고자 맹렬한 총선 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던 한노총의 위상도 실추되고 말았다.

김 위원장은 "이번 대선에서는 모든 조합원의 뜻을 모아 반드시 하나 된 모습으로 대선 투쟁을 벌이겠다"며 "박근혜 정부 심판과 친노동자 정권 수립을 목표로 한노총의 모든 정치력을 결집하겠다"고 말했다.

한노총은 이에 따라 대선일 25일 전까지 지지후보 선정을 위한 조합원 총투표를 할 방침이다. 선출된 지지후보와는 정책협약을 체결한다.

김 위원장은 노동 탄압이 아닌 '재벌개혁'에 앞장서는 대선 후보를 지지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는 노동개혁으로 일자리 38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거짓 선전을 일삼았지만, 노동조건이 열악하기 짝이 없는 파견 노동자를 확대하고 비정규직을 늘리는 것이 과연 일자리 창출을 가져올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정치권은 무엇보다 한국사회의 최우선 과제인 재벌개혁에 온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며 "재벌개혁과 비정규직 격차 해소, 일자리 창출 등 한국사회의 시급한 과제를 위해 한노총은 조직역량을 결집해 대선 투쟁을 벌이고 친노동 정부가 들어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선 소감 말하는 김주영 한노총 위원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당선 소감 말하는 김주영 한노총 위원장[연합뉴스 자료 사진]

ssah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