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선의' 논란에 "계산한 말도, 실수도 아니다"(종합2보)

송고시간2017-02-20 23:34

"본인들이 선의라 하니 받아들이나 과정 전체가 선하진 않아"

"선의가 있든 없든 불법인데 뭐가 중요한가…대통령 비호 아냐"

(대전·서울 = 연합뉴스) 이재림 박경준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20일 자신의 '선한 의지' 발언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계산 한 말도, 실수도 아닌 제 마음 속에 있는 제 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관계자가 전한 바에 따르면 안 지사는 이날 오후 직원들을 격려하고자 자신의 선거캠프 사무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어깃장을 놓고 고집을 피우겠다는 게 아니라 편향에 빠져있지 않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전 찾은 안희정 충남지사
대전 찾은 안희정 충남지사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0일 대전 유성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2017년도 전국여성위원회 연수에 참가해 여성 차별 철폐를 강조하고 있다. 2017.2.20

안 지사는 전날 부산대에서 열린 행사에서 전직 대통령을 평가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누구라도 그 사람의 의지를 선한 의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언급해 그 발언의 취지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다.

안 지사는 이런 논란이 빚어져 캠프 직원들을 힘들게 해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진솔한 말투로 내심을 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헌법 질서와 민주주의의 중요성을 언급한 안 지사는 '분노가 부족하다'고 비판한 문재인 전 대표의 발언에는 "지도자의 분노란 그 단어만으로도 많은 사람들에게 피바람이 난다"고 비판했다고도 한다.

안 지사의 말은 이 전 대통령의 4대강 사업과 박 대통령의 미르·K스포츠 재단 형성 등의 선의를 인정하더라도 법과 제도를 지키지 않아 문제라는 전날 자신의 발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달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캠프 방문에 앞서 안 지사는 대전 유성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당 전국여성위원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좋은 일을 하려고 했다고 자꾸 변명하니, 그대로 인정하더라도 옳지 않은 일이라고 말씀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안 지사는 "선의가 있든 없든 불법을 저질렀는데 그게 뭐가 중요한가"라며 자신의 발언은 "사람들이 어떤 주장을 하면 그걸 있는 그대로 받아야 대화가 시작된다는 의미지, 박 대통령을 비호·두둔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좋은 목적이라고 할지라도 모든 수단이 정당화되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의 폐해"라며 "그 폐해를 극복하자는 저의 취지는 이전이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밝혔다.

JTBC '뉴스룸'에 출연한 안 지사는 "본인들이 선의라고 주장하니 그대로 받아들이겠다는 것이었다"면서도 "국정농단 수사에서 드러나듯 모든 과정을 정당화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는 "선의의 결과는 그 분들이 동원한 모든 수단이 불법이라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한 뒤 "정치적인 압력이나 부당한 거래임이 드러나고 있어서 과정 전체를 선한 의지라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안 지사는 '국민경선 과정에서 다른 당 지지층의 역선택 우려가 제기된다'는 지적에 "한두 단체의 장난기 어린 치졸한 발언에 국민 여론과 민심이 왜곡되진 않을 것"이라고 대답해 그러한 우려에 선을 그었다.

대전 찾은 안희정 충남지사
대전 찾은 안희정 충남지사

그러면서 "어떤 역선택의 불순한 의도도 국민 뜻 앞에서 무력화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의 이날 행사에는 양향자 전국여성위원장와 17개 시·도당 여성위원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정치관계법의 이해와 민주당 주요 정책 등에 대한 강연을 들었다.

안 지사는 축사를 통해 '양성평등'을 강조하며 "출산과 육아, 경력단절과 수많은 자책 속에서 여성들이 스스로 가정으로 돌아가야 하는 성불평등한 사회 구조를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저녁에 열린 '대선 승리를 위한 여성 의제 집담회'에는 민주당의 또다른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의 참석이 예정됐으나 이 시장이 일정상의 이유로 불참을 통보해 왔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