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朴대통령 선의라는 변명 인정해도 그건 옳지않다는 뜻"

송고시간2017-02-20 15:41

"선의가 있든 없든 불법을 저질렀는데 뭐가 중요하냐…대통령 비호 아니다"

"액면가 대로 해석해달라"…역선택 우려에 "불순한 의도, 국민 앞에 무력화될 것"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20일 자신의 '선한 의지' 발언이 논란을 빚은 데 대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대통령 본인께선 좋은 일을 하려고 했다고 자꾸 변명을 하시니, 그 말씀 그대로 인정하더라도 그건 옳지 않은 일이라고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전 찾은 안희정
대전 찾은 안희정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20일 대전 유성구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민주당 2017년도 전국여성위원회 연수에 참가해 여성 차별 철폐를 강조하고 있다. 2017.2.20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안 지사는 이날 오후 대전 유성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선의가 있든 없든 불법을 저질렀는데 그게 뭐가 중요하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부산대에서 열린 '즉문즉답' 행사에서 전직 대통령을 평가하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누구라도 그 사람의 의지를 선한 의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언급, 발언의 취지를 놓고 논란이 빚어졌다.

안 지사는 "아무리 좋은 선의나 목적이 있다고 할지라도 법을 어기거나 잘못을 저지른 것을 어떻게 정당화할 수 있느냐"며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어떤 주장을 하면 그것을 있는 그대로 받아야 대화가 시작된다는 걸 설명하며 예시로 든 것이지, 박근혜 대통령을 비호하거나 두둔하려고 드렸던 말씀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이어 "좋은 목적이라고 할 지라도 모든 수단이 정당화된다는 것은 제왕적 대통령제의 폐해가 아니냐"며 "그 폐해를 극복하자는 저의 취지는 이전이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제 문답 과정 동영상을 다시 봤다. 케이(K)스포츠나 미르재단을 두둔하는 발언이 어디에 있느냐"며 "왜 싸움을 붙일까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제가 하는 모든 언행은 선거 앞두고 유불리 따져 말하지 않는다"며 "제 말씀은 액면가대로 해석하셔도 절대로 손해보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 지사는 전날 밤 자신의 '선의' 발언을 놓고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비호하는 게 아니냐'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나오자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정부의 4대강이나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을 애기하면서 그들이 아무리 선의를 가지고 있었다 해도 법과 원칙을 지키지 않으면 선의라고 할 수 없다는 취지였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제가 누구 조롱하려 하는 말 아니다'는 비유와 반어에 청중들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며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로 정부와 대통령에 대한 분노와 상실감으로 국민과 함께 촛불을 든 제가 그들을 비호하다니요"라고 반문한 바 있다.

아울러 안 지사는 대전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민경선 과정에서 다른 당 지지층의 역선택 우려가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한 두 단체의 장난기 어린 치졸한 발언에 국민 여론과 민심이 왜곡되진 않을 것"이라며 "국민 참여경선을 통해 우리 당은 국민과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어 "어떤 역선택의 불순한 의도도 국민 뜻 앞에서 무력화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의 이날 행사에는 양향자 전국여성위원장와 17개 시·도당 여성위원장 등 200여명이 참석해 정치관계법의 이해와 민주당 주요 정책 등에 대한 강연을 들었다.

안 지사는 축사를 통해 '양성 평등'을 강조하며 "출산과 육아, 경력단절과 수많은 자책 속에서 여성들이 스스로 가정으로 돌아가야 하는 성불평등한 사회 구조를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날 저녁에는 '대선 승리를 위한 여성 의제' 집담회를 연다. 이 자리에는 이재명 성남시장도 참석해 당원과 인사하며 여성 정책과 관련한 자신의 견해를 밝힐 전망이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