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검 "수사기간 연장 빨리 결정해달라"…黃대행에 공개 촉구(종합)

송고시간2017-02-20 15:24

수사 종료 8일 남겨두고 압박…성사 여부 여전히 안갯속

임명장 받는 특검
임명장 받는 특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가 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로부터 임명장을 받고 있다. 2016.12.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수사 기간 연장 여부를 빨리 결정해줄 것을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수사 종료 8일을 남겨둔 시점에서 황 권한대행의 조속한 결단을 재차 압박하는 모양새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황 권한대행으로부터 수사 기간 연장 요청에 대한 답변을 받았느냐'는 질문에 "받지못했다"면서 "가급적 빨리 답변해주시면 남은 수사 기간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교적 부드러운 표현의 촉구성 발언이지만 내심 수사 기간 연장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진 황 권한대행을 압박하는 의도가 담긴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앞서 특검은 이달 16일 공식적으로 황 권한대행에 수사 기간 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다.

특검법상 수사 기간 연장 신청은 수사 종료일(2월 28일) 사흘 전에 하도록 돼 있는데 이보다 9일이나 빨리 요청한 것이다.

물리적으로 특검법상 기재된 수사 대상을 모두 다루기가 불가능하다는 게 명백해진 상황에서 더 망설일 이유가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심 깊은 황 권한대행
고심 깊은 황 권한대행

(안산=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열린 제6기 졸업식에서 졸업생들의 창업출정 난타 공연을 보고 있다. 한편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수사 종료를 8일 앞둔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게 수사 기간 연장 여부를 빨리 결정해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2017.2.20
leesh@yna.co.kr

황 권한대행이 사안을 검토하는 데 소요되는 시간과 수사 결과 정리에 필요한 시간 등도 고려됐다.

특검은 작년 12월 21일 공식 수사에 착수한 이래 ▲ 삼성그룹-청와대 간 '부당 거래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 ▲ 최순실-정유라 모녀의 이화여대 부정입학·학사 비리 ▲ 청와대 비선 진료 의혹 등을 파헤쳐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냈다.

반면에 최순실씨의 정부 예산 유용이나 최씨 일가의 부정 축재 의혹, SK·롯데그룹과 청와대 간 유착 의혹 등은 아직 손도 대지 못했거나 수사 진행 속도가 더딘 상황이다.

황 권한대행측은 특검의 요청에 "검토를 해보겠다"면서도 "현시점에서는 수사 기간 연장 여부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기는 어렵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박 대통령 측이 야당이 임명한 특검 수사에 '정치적 편향성' 등을 이유로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는 상황에서 황 권한대행이 수사 연장에 동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와 별도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수사 기간을 최대 50일 연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특검법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자유한국당(옛 새누리당)이 이날 연장에 반대한다는 당론을 공식 채택함에 따라 법안 통과 여부도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정례브리핑 하는 이규철 특검보
정례브리핑 하는 이규철 특검보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하는 특별검사팀의 이규철 특검보가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7.2.20
kane@yna.co.kr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