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진천 미군훈련장 추진 반발 확산…대책위 출범

2만명 서명운동 돌입…진천군의회도 반대 성명

(진천=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국방부가 충북 진천에 주한 미군 훈련장 조성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 반발이 확산하고 있다.

20일 진천 주민들에 따르면 국방부는 진천읍 문봉리와 백곡면 사송리 일대 임야 130만㎡에 주한 미군의 독도법 훈련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에 반대하는 진천 사회단체들은 오는 23일 군청 앞에서 100여명의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군 훈련장 저지 범 군민대책위원회'를 출범하기로 했다.

군민대책위원회는 유재윤 충북도 이·통장연합회장이 상임대표를, 이헌상 백곡면이장단협의회장, 박창배 사석번영회장, 이봉주 진천군이장단연합회장, 이주경 진천군 농업인 단체 연합회장이 공동대책위원장을 맡는다.

대책위는 이장단 연합회, 주민자치연합회, 진천군 의용소방대연합회, 진천군 새마을회, 진천 예총, 진천군 지역사회복지협의체, 진천 참여자치연대 등 진천군 내 사회단체들이 망라하고 있다.

대책위는 출범식과 함께 군민 2만명 서명운동에 나선다. 미군 훈련장 예정 부지 매입을 대행할 농어촌공사 진천지사도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또 천막 농성, 대규모 군민 집회, 국방부 앞 상경시위 등 단계별로 투쟁의 수위를 높여간다는 구상이다.

진천군의회도 미군 훈련장 조성 반대 움직임에 힘을 보탠다.

진천군의회는 오는 21일 전체 군의원 명의의 성명을 통해 미군 훈련장 조성 계획 중단을 촉구할 예정이다.

유 회장은 "미군 훈련장 조성 계획을 철회하지 않으면 진천 군민의 큰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며 "서명운동을 시작으로 가능한 모두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