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명서 내달 한·중·러 4개 시·군 문화체육 축전

중국 단둥·훈춘시·러시아 하산군…축구·농구·예술공연

(광명=연합뉴스) 강진욱 기자 = 경기도 광명시와 중국 단둥·훈춘시, 러시아 하산군 등 3개국 4개시가 참가하는 문화·체육 축전이 내달 30일부터 4월 2일까지 광명시에서 개최된다고 양기대 광명시장이 20일 밝혔다.

양 시장은 이날 KTX광명역 내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추진본부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밝히고, 이들 4개 시·군 선수단이 광명시민운동장과 시민체육관에서 축구와 농구경기를 하고, 중국과 러시아 예술단은 광명시립 합창단과 함께 광명동굴 예술의전당과 광명시민회관에서 무용, 왈츠, 탱고 등을 공연한다고 말했다.

3개 도시 방문단은 오브치니코프 세르게이 러시아 하산군수와 우쉬엔쭈어 훈춘 부시장을 포함해 총 100여 명에 이르며, 이들은 광명동굴과 KTX광명역, 광명전통시장 등 광명시의 주요 관광명소를 둘러볼 예정이다.

중국 단둥과 훈춘 및 러시아 하산은 북한과 접경을 이루는 도시들로 남북 종단철도와 유라시아 대륙철도가 연결될 경우 철도가 지나는 도시들이다.

양 시장은 이들 3개 도시 외에도 유라시아 대륙철도 길목에 있는 몽골의 울란바토르, 러시아의 이르쿠츠크시 등과도 경제우호교류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며,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북한의 신의주와 나진시도 초청해 4개국 6개 도시 문화·체육 축전을 개최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한편 세르게이 하산군수 및 우 훈춘시 부시장은 지난해 10월 광명시를 방문, 양 시장과 만나 속초에서 러시아 하산의 자르비노항까지 이어지는 카페리선 취항 등 국제관광코스 개발을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양기대 광명시장이 20일 KTX광명역 내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추진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달 30일부터 4월 2일까지 광명시 주최로 '유라시아 대륙철도 한-중-러 4개 도시 문화·체육 축전'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광명시 제공=연합뉴스)
양기대 광명시장이 20일 KTX광명역 내 유라시아 대륙철도 출발역 추진본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내달 30일부터 4월 2일까지 광명시 주최로 '유라시아 대륙철도 한-중-러 4개 도시 문화·체육 축전'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있다.(광명시 제공=연합뉴스)

kj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