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 쌀 변동직불금 3천200억원…쌀값 폭락에 사상 최다

송고시간2017-02-20 14:24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초유의 쌀값 폭락에 쌀 변동직불금 지급액도 사상 최다를 기록하게 됐다.

벼 야적시위
벼 야적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20일 전남도에 따르면 2016년산 쌀 변동직불금은 ㏊당 211만여원으로 확정돼 도내 11만4천여 농가에 모두 3천203억원이 지급된다.

㏊당 99만9천원이었던 지난해 총액 1천551억원보다 1천652억원(106.5%)이 늘어난 것으로 2005년 직불제 시행 후 가장 많은 액수다.

쌀 소득보전 직불금은 시장 개방에 따른 가격 하락으로부터 농가를 보호하는 제도로 고정·변동직불금으로 나눠 지급된다.

고정직불금은 ㏊당 100만 원가량으로 2016년산은 지난해 12월 모두 1천751억원이 농가에 지급됐다.

전남의 2016년산 쌀 소득보전 직불금은 고정·변동 직불금을 합쳐 4천954억원으로 전국(2조3천300억원)의 21.3%를 차지한다.

변동직불금은 80㎏(가마)당 수확기(10월∼이듬해 1월) 쌀값이 목표가인 18만8천원 이하로 떨어지면 그 차액의 85%에서 고정직불금을 제외한 금액으로 책정된다.

2016년산의 경우 수확기 쌀값이 12만9천711원으로 확정돼 가마당 3만3천499원, ㏊당(1㏊는 63가마로 산정) 211만437원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농가에서는 목표가의 95.3%인 가마당 17만9천83원을 받게 됐다고 전남도는 설명했다.

서은수 전남도 농림축산식품국장은 "지난해 가뭄, 수발아(穗發芽) 피해에 이어 쌀값 하락까지 농가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며 "직불금이 쌀 농가소득 안정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