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내펀드 설정액, 사상 첫 500조원 돌파 임박

주식형 감소 불구 채권·부동산 등 대체펀드 투자 급증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국내 펀드시장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500조원을 곧 돌파할 전망이다.

코스피가 박스권에 갇혀 답답한 '박스피' 장세를 이어온 탓에 주식형 펀드 투자는 줄었지만, 부동산이나 특별 자산에 투자하는 대체펀드 투자가 많이 늘어난 덕분이다.

21일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공모와 사모로 투자된 펀드 설정액이 498조6천34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대규모이며 1년 전보다 43조1천630억원이나 불어났다.

공·사모 펀드의 순자산 규모 역시 494조7천750억원으로 사상 최대다.

전체 펀드시장 규모는 사모주식펀드(PEF)까지 포함하면 이미 500조원을 넘어섰다.

펀드 설정액은 ▲ 2012년 말 317조2천730억원 ▲ 2013년 말 334조8천960억원 ▲ 2014년 말 377조2천790억원 ▲ 2015년 말 421조7천210억원 ▲ 작년 말 469조3천150억원 등으로 꾸준히 성장했다.

이 같은 국내 펀드시장 성장은 전통 강자인 주식형 펀드 규모 축소에도 투자자들이 채권형 펀드와 부동산이나 특별 자산 등 대체자산 투자 펀드로 몰리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실제 부동산 펀드와 특별 자산 펀드 설정액은 각각 47조4천410억원과 50조4천540억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으로 불어났다.

최근 1년 새 각각 11조6천360억원, 9조7천660억원이 새로 유입되면서 규모가 눈덩이처럼 커졌다.

채권형 펀드 설정액은 105조2천73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조3천20억원이나 늘어났다. 지난해 저금리 속에 채권시장이 강세를 보이자 투자자금이 채권형 펀드로 대거 이동했다.

연말 이후 불거진 국내외 정치·사회·경제 불확실성으로 현금 확보에 나선 투자자들이 늘어나면서 수시 입출금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로도 1년 새 14조3천억원이 몰렸다. MMF 설정액은 131조9천50억원에 달한다.

반면 펀드시장을 주도해오던 주식형 펀드는 코스피가 수년간 박스권에 갇혀 수익을 내지 못하면서 갈수록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71조6천690억원으로 1년간 무려 11조2천620억원이나 줄어들었다. 이는 주식형 펀드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2008년 8월 11일 144조3천억원과 비교하면 8년여 만에 반 토막이 난 수준이다.

국내 펀드시장 설정액 추이
국내 펀드시장 설정액 추이

전문가들은 장기 코스피 부진 여파로 주식형 펀드 축소 속에 대체자산 투자가 인기를 끄는 것은 불가피한 현상으로 보고 있다. 살인적인 초저금리와 국내 증시의 횡보장세로 목표 수익을 내기 어려워지자 시중 자금이 부동산이나 원자재 등 특별 자산에 투자하는 펀드나 대안투자 상품으로 골고루 흘러들어 가고 있는 것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자본시장실장은 "코스피가 몇 년째 박스권에 갇혀 높은 수익률을 올리기 어렵다는 인식이 확산하면서 주식형 펀드가 감소 추세를 보이는 대신 대체투자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대안투자로 자금이 몰리는 현상이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다만, 공모 주식형 펀드는 시장에 안정적인 자금을 공급하는 안전판 역할을 한다"며 "주식형 펀드 자금 이탈은 국내 증시의 질적 성장 측면에선 부담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국내펀드 설정액, 사상 첫 500조원 돌파 임박 - 2

◇ 최근 1년 간 국내 펀드 설정액 증감

(단위: 십억원)

기준일자 2017년
2월16일
2016년
2월16일
증감
증권 주식 71,669 82,931 -11,262
혼합주식 7,933 8,213 -280
혼합채권 25,603 30,672 -5,069
채권 105,273 87,971 17,302
재간접 16,062 12,487 3,575
단기금융 단기금융 131,905 117,604 14,301
파생형 파생형 36,775 36,606 169
부동산 부동산 47,441 35,805 11,636
특별자산 특별자산 50,454 40,688 9,766
혼합자산 혼합자산 5,519 2,494 3,025
합계
(PEF제외)
합계 498,634 455,471 43,163

※ 자료 : 한국금융투자협회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1 06: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