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정철 범행부인·주범 평양도피…김정남 암살배후 확인 '난항'

北 인터폴 미가입, 말레이와 범죄인 인도협정도 없어…수사협조 기대 어려워
4명의 김정남 피살 관련 체포·구금자
4명의 김정남 피살 관련 체포·구금자(쿠알라룸푸르 EPA=연합뉴스) 말레이시아 경찰은 19일(현지시간) 김정남 암살사건 용의자 등으로 현재까지 체포·구금된 4명의 사진을 배포했다. 사진은 4명을 합성한 것으로 베트남 여권소지자 도안 티 흐엉(29·위 왼쪽), 북한 국적 리정철(46·위 오른쪽), 인도네시아 국적 시티 아이샤(25·아래 왼쪽), 아이샤 남자친구 무함마드 파리드 잘라루딘(26·아래 오른쪽). ymarshal@yna.co.kr

(쿠알라룸푸르·하노이=연합뉴스) 김상훈 황철환 김문성 특파원 =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암살사건의 용의자로 북한 국적 남성들을 지목, 북한 정부 '배후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지만 이를 확인하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이번 사건의 용의자 가운데 한 명인 리정철이 범행을 부인하고 있고 다른 4명은 이미 북한으로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시아 경찰청 부청장은 19일 기자회견에서 이미 검거한 리정철 외에 리지현·홍송학·오종길·리재남의 행방을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협력해 쫓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도주 용의자들의 소재를 밝히지 않았지만 현지 언론들은 모두 지난 13일 범행 직후 출국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경유, 17일께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북한국적 용의자 4명
말레이 경찰이 발표한 북한국적 용의자 4명(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로 북한 배후설이 굳어지고 있다.
이번 수사를 맡은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 경찰부청장은 19일(현지시간) 신병을 확보한 리정철(46) 외에도 도주한 남성 용의자 4명의 국적이 모두 북한이라고 설명했다.

말레이시아가 이들 용의자의 해외 경유지, 체류 정보 등은 인터폴을 통해 확인할 수 있지만 북한 내 정보를 얻을 길은 막혀있다.

말레이시아를 비롯한 190여 개국이 프랑스 리옹에 본부를 둔 인터폴에 가입해있지만, 북한은 빠져있어서다.

인터폴은 각국 경찰이 테러, 마약 등 각종 범죄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는 국제기구다. 범죄자가 다른 나라로 도피하면 인터폴을 통해 '적색수배'를 내려 전 세계가 공유, 소재지를 파악한다

행방을 찾아도 소재지 국가가 체포해 송환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체포·송환을 위해서는 해당 국가 간에 범죄인 인도협정을 맺고 있어야 한다.

그러나 북한과 말레이시아 사이에는 범죄인 인도협정도 없다.

말레이시아 경찰이 도주 용의자들의 북한 내 거주 여부를 파악할 길도, 파악해도 강제 송환할 길이 없는 셈이다.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17일 평양 도착"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17일 평양 도착"(쿠알라룸푸르 AP=연합뉴스) 김정남 암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경찰의 추적을 받고 있는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이 이미 17일(현지시간) 평양에 도착했다고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언론이 19일 경찰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누르 라시드 이브라힘 말레이 경찰부청장(왼쪽)이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해 기자회견하는 모습.

북한이 이번 수사에 협조해 용의자들을 말레이시아에 송환하는 방법이 있지만, 현실성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대사관은 자국 정부의 배후설을 의식한 듯 김정남 시신 부검에 반대하며 조속한 시신 인계를 요청하는 등 말레이시아 경찰의 수사를 방해하는 행보를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건의 진상 규명은 체포된 리정철의 '입'과 증거에 달린 상황이다.

그러나 말레이시아 경찰이 유일하게 신병을 확보한 북한 국적 용의자인 리정철은 "암살에 관여하지 않았고 김정남을 죽이지 않았다"며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현지 중문 매체 중국보(中國報) 등이 전했다.

또 경찰은 김정남 암살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독극물의 정체를 확인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찰은 북한 정부의 배후 여부에 대해 용의자들이 북한 국적자라고만 밝혀 배후를 가릴 수 있는 진술이나 증거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다는 분석을 낳고 있다.

한 소식통은 20일 "북한이 국제적으로 '슈퍼노트'(미화 100달러짜리 위조지폐) 유통, 무기 밀매, 자금 세탁 등 각종 범죄 혐의를 받고 있어 인터폴과 같은 국제형사 관련 기구 가입을 꺼린다"며 "주 용의자들이 평양으로 이미 도피했다면 북한의 수사 협조를 받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피살된 김정남[연합뉴스TV 제공]
피살된 김정남[연합뉴스TV 제공]

meolakim@yna.co.kr hwangch@yna.co.kr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4: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