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2득점 신기록' 데이비스, NBA 올스타전 MVP

송고시간2017-02-20 13:57

MVP 트로피 든 데이비스[AP=연합뉴스]
MVP 트로피 든 데이비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의 5년 차 파워포워드 앤토니 데이비스(23)가 미국 프로농구(NBA)의 별 가운데에서도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쳤다.

데이비스는 20일(한국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스무티 킹 센터에서 열린 2016-2017 NBA 올스타전에서 서부 콘퍼런스팀의 선발로 출전해 32분간 52득점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52득점은 올스타전 역대 최다득점 기록이다. 지난 1962년 올스타전에서 윌트 체임벌린이 기록한 42득점보다 10점이나 많은 점수다.

'트리플더블 머신' 러셀 웨스트브룩(오클라호마시티)도 이날 단 20분간 41점을 몰아넣는 활약을 펼쳤지만, 데이비스의 폭발적인 득점 앞에 빛이 바랬다.

서부 콘퍼런스는 데이비스의 활약에 힘입어 동부 콘퍼런스를 192-182로 꺾었고, 데이비스는 홈 팬들 앞에서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농구 명문인 켄터키대 출신인 데이비스는 지난 2012년 드래프트에서 뉴올리언스에 1순위로 지명됐다.

데뷔한 해부터 팀의 주축으로 활약했지만, 올 시즌 평균 27.7득점에 11.9 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리그 최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했다.

데이비스는 기자회견에서 "재밌는 경기였다. 팀 동료들이 나를 위해 신경을 많이 써준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올스타전에선 올 시즌 NBA 최고승률팀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케빈 듀랜트가 21득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을 기록했다.

동부 콘퍼런스에선 밀워키 벅스의 그리스 출신 센터 지안니스 안테토쿤포가 30점으로 공격의 선봉에 섰고,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르브론 제임스가 23득점으로 분전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