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레이, 평양주재 대사 소환·北대사 초치…이중 '초강수'(종합)

송고시간2017-02-20 14:45

김정남 암살 둘러싸고 양국 외교갈등 심화

답변하는 강철 대사
답변하는 강철 대사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 주재 강철 북한 대사가 20일 쿠알라룸푸르 북한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문을 읽은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hwangch@yna.co.kr

말레이 외교부 나서는 강철 북한대사
말레이 외교부 나서는 강철 북한대사

(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강철 주말레이 북한 대사가 20일 오전 11시 30분께(현지시간) 말레이 외교부에 초치된 뒤 다시 밖으로 나오면서 취재진과 승강이를 벌이고 있다. 2017.2.20
hwang@yna.co.kr

(쿠알라룸푸르·서울=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김수진 기자 = 말레이시아가 평양 주재 자국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하고,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하는 등 이중 조처를 하며 '초강수'를 두고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으로 촉발된 양국의 외교갈등이 점차 심화하는 모양새다.

20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더스타, AP통신 등에 따르면 말레이 외교부는 성명을 내고 "'협의를 위해' 평양 주재 자국대사를 쿠알라룸푸르로 소환했다"고 밝혔다.

또한 강철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가 말레이 정부에 제기한 문제에 관해 설명을 듣고자 그를 외교부로 불러들였다고 발표했다.

말레이 외교부는 성명에서 "말레이 정부는 법에 따라 북한대사관에 (김정남 암살) 문제와 관련한 진척상황과 절차를 알려왔다"며 따라서 "강철 대사가 제기한 비난은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이어 "말레이 정부는 정부의 평판을 훼손하려는 근거없는 시도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정남의 사망은 말레이시아 영토에서 발생했으며, 사인을 밝히기 위해 조사를 하는 것이 말레이 정부의 책임"이라며 "말레이 법에 따라 조사가 투명하게 진행돼 왔다"고 강조했다.

이 성명은 이날 오전 강철 대사가 제1 사무차장을 만나기 위해 외교부 청사에 머무르고 있는 동안 발표됐다.

현재 북한과 말레이 양국은 김정남 살해 이후 시신 인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고 있다.

강철 대사는 지난 17일 기습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 측의 시신 인도 요청을 거절했다며 "말레이시아 측이 무엇인가를 숨기고 우리를 속이려는 것이며, 우리를 해하려는 적대 세력과 결탁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북한 역시 김정남 시신 인도와 관련해 지난주 평양 주재 말레이 대사를 초치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더스타는 이날 보도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