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말레이, 평양주재 자국 대사 본국 송환…외교갈등 심화

말레이 외교부 나서는 강철 북한대사
말레이 외교부 나서는 강철 북한대사(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강철 주말레이 북한 대사가 20일 오전 11시 30분께(현지시간) 말레이 외교부에 초치된 뒤 다시 밖으로 나오면서 취재진과 승강이를 벌이고 있다. 2017.2.20
hw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말레이시아가 평양에 주재한 자국 대사를 본국으로 송환했다고 AP·AFP통신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사건을 둘러싼 양국의 외교갈등이 심화하는 모양새다.

말레이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협의를 위해' 평양 주재 대사를 쿠알라룸푸르로 소환했다"고 밝혔다.

말레이는 앞서 강철 말레이 주재 북한 대사를 외교부에 초치해 항의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양국은 김정남 살해 이후 시신 인도 등의 문제를 놓고 갈등을 벌이고 있다.

강철 대사는 지난 17일 기습 기자회견을 열고 말레이측의 시신 인도 요청을 거절했다며 "말레이시아 측이 무엇인가를 숨기고 우리를 속이려는 것이며, 우리를 해하려는 적대 세력과 결탁한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3: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