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공노 "검찰, 광주시 감사위원장 늑장 수사 주장"

검찰, 조합원 명단 요구 법적 위반 여부 검토 취지로 반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로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로고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 광주지역본부는 20일 기자회견을 열어 광주지방검찰청이 광주시 감사위원장에 대해 늑장 수사를 한다고 주장했다.

전공노는 "광주시 감사위원장이 지난해 광주시 노조의 조직전환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한 혐의로 수사받고 있다"며 "경찰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광주지검은 사건을 경찰에 돌려보냈다"고 주장했다.

단체는 "광주지검은 인터넷진흥원 유권해석과 조합원명단 요구 공문 등 명백한 증거자료에도 감사위원장의 실정법 위반 혐의에 관해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감사위원장의 조합원 명단 요구 등이 현행법상 저촉되는 지 정확한 판단을 검토하라는 취지로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 위반과 뇌물공여 혐의로 고발당한 광주 서구청장에 대해서도 빠른 수사를 촉구했다.

전공노는 광주 서구청장이 구정 홍보물 제작을 분기별 1종 1회로 제한한 선거법 규정을 어기고, 업무추진비로 선거관리위원회 직원에게 식사와 술을 대접했다며 지난해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0 13: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