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스페인, 보이스피싱 대만 용의자 218명 中 송환…양안 갈등 증폭

송고시간2017-02-20 13:36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스페인 정부가 보이스피싱 사기 혐의로 붙잡힌 대만인 200여명을 본국이 아닌 중국으로 강제 송환키로 하면서 양안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

대만 중앙통신사와 연합보 등은 스페인 정부가 17일(현지시간) 내각회의를 열어 보이스피싱 혐의로 현지에서 체포된 대만인 218명과 중국인 51명 등 269명을 중국으로 강제 송환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보도했다.

이들에 대한 사법절차는 다음달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스페인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해 중국과 수교한 상태이고 대만과는 외교관계가 없다.

지난해 12월 체포된 이들은 스페인의 한 시골에 사무실을 임대해 중국인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전화사기를 벌여 모두 1천600만 유로(195억여원)를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만인 용의자들의 중국 강제송환 결정에 대만 외교부는 스페인 정부를 상대로 '국제 관할 원칙'과 용의자의 인권을 무시한 처사라며 유감을 표했다.

대만 외교부는 "대만 국민으로 확인된 용의자들의 중국 송환 결정은 대만인들의 권익을 훼손하는 것이며 인권을 중시하는 유럽연합(EU) 정신과도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대만의 중국담당 부처인 대륙위원회도 "중국 측이 스페인에 대만 용의자들까지 자국 '국민'이라고 통보했다"면서 중국의 이런 행위가 양안 협력과 신뢰의 기초를 해칠 것이라고 항의했다.

리다웨이(李大維) 대만 외교부장 <연합보 캡처>
리다웨이(李大維) 대만 외교부장 <연합보 캡처>

lovestaiw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