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통령측, 헌재에 강한 유감 표명…'전원사퇴' 꺼내드나

송고시간2017-02-20 13:17

증인신청 등 기각에 '불공정' 주장…실행 가능성 미지수

귀엣말 하는 대통령 측 변호인
귀엣말 하는 대통령 측 변호인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탄핵 심판' 15차 변론에 참석한 이중환 변호사 등 대통령 측 변호인들이 귀엣말을 하고 있다.
헌재는 이날 변론에서 "최종 변론기일을 24일에서 3월 2일 혹은 3일로 다시 지정해달라"는 대통령 측 요구를 심리한다. utzza@yna.co.kr

대통령 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
대통령 대리인단 이중환 변호사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김지헌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방어하는 대통령 대리인단이 헌법재판소의 변론절차 진행에 강한 불만을 표시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일각에선 '전원사퇴' 카드를 꺼내드는 것 아니냐는 예상도 조심스레 나오지만 실행 가능성은 미지수다.

대통령 대리인단 소속 이중환 변호사는 20일 탄핵심판 15차 변론 후 브리핑에서 "헌재의 심판 진행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상당히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는 이날 변론에서 헌재가 대통령 측이 신청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의 증인신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최상목 기재부1차관의 증인신문과 증인 채택을 철회한 것 등을 두고 한 발언이다.

이 변호사는 또 이날 변론 막바지에 김평우 전 대한변호사협회장의 변론 신청을 헌재가 다음 기일로 미룬 것에도 강한 유감을 표했다.

앞서 대통령 대리인단은 지난달 25일 변론에서 박한철 전 헌재소장이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퇴임하는 3월 13일 이전에 탄핵심판 선고를 내려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하자 '중대한 결심'을 할 수 있다며 반발한 바 있다.

이 변호사는 이날 브리핑 말미에 "중대한 결심은 아직 유효한가"라는 질문에 "답변하지 않겠다"고 말해 구체적인 입장을 나타내지는 않았다.

h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